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재명 '케이블카 신중론'에 국민의힘 '강원도 홀대론' 응수

뉴스듣기


강원

    이재명 '케이블카 신중론'에 국민의힘 '강원도 홀대론' 응수

    뉴스듣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설악산 케이블카 추진에 신중한 입장을 보인데 대해 국민의힘 강원도당이 '강원도 홀대'라며 견제를 이어가고 있다.

    이 후보는 지난 15~16일 강원도 방문 일정 중 설악산 케이블카 사업과 관련한 추가 입장문을 통해 "제가 과거에 오색삭도를 반대한 게 맞다. 공식적으로 반대를 했는데 그때 반대한 이유는 환경훼손을 최소화하는 방안이 필요하고 전국적으로 우리 국민들의 관심사가, 설악산이 많은 사람들이 아끼는 자연 자산으로 관광자산으로 후대들까지 계속 활용할 수 있게 되길 바라는 마음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래서 삭도의 위치, 고도, 친환경적 방안이 필요하다라는 취지였고 15일에도 그런 말씀을 저희가 드렸던 것"이라며 "지금도 여러 가지 정부 부처 간 그리고 국민들 간의 논란 있는데 지역 경제도 살고 산악 관광도 활성화되고 그러면서도 환경 훼손이 최소화되는 방향의 대안이 제대로 구축이 되면 충분히 가능한 방안이다. 이렇게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강원도당은 즉각 반박에 나섰다.

    "15일 이재명 후보가 강원도를 방문해 18개 시·군 번영회연합회와 가진 간담회에서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반대 입장을 밝혀 150만 강원도민의 30년 숙원사업에 찬물을 끼얹었다"고 주장했다.

    이 후보의 추가 입장문 내용과 관련해서도 전형적인 '말바꾸기' 행태라고 비판했다.

    "발언이 알려지자마자 강원도민의 분노에 찬 규탄의 목소리가 커지자 표 떨어질까 봐 말을 바꾼 것으로 밖에 볼 수 없다. 지역을 방문해 그 지역의 숙원사업에 대해 반대한다고 했다가 '그게 아니고'식으로 말바꾸기까지 하다니 과연 대선 후보 자격이 있는지조차 의심스럽다"며 강원도민에게 사과하고 케이블카 사업 추진을 대선 공약으로 제시하라고 촉구했다.

    김진태 이재명 비리 국민검증 특별위원회 위원장. 국회사진기자단김진태 이재명 비리 국민검증 특별위원회 위원장. 국회사진기자단
    김진태 국민의힘 전 춘천지역구 국회의원도 "이 후보가 하루만에 설악산 케이블카 입장을 바꿨다. 반대한다더니 환경훼손을 최소화하면 가능하다고 발을 뺐다. 준비도 없고 소신도 없는 후보의 수준을 여지없이 보여줬다"고 비판에 가세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