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文대통령-아부다비 왕세제 정상회담 취소, 靑 "UAE 긴급한 상황"

뉴스듣기


대통령실

    文대통령-아부다비 왕세제 정상회담 취소, 靑 "UAE 긴급한 상황"

    • 2022-01-17 13:40
    뉴스듣기

    UAE "예기치 못한 긴급한 상황", 코로나19 관련 짐작하지만 확실한 이유 밝히지 않아

    문재인 대통령과 셰이크 무함마드 빈 라시드 알막툼 UAE 총리 겸 두바이 군주가 16일(현지시간) 두바이 엑스포 리더십관에서 열린 천궁-Ⅱ(M-SAM2, 중거리 지대공미사일) 사업계획서 교환 모습을 지켜본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문재인 대통령과 셰이크 무함마드 빈 라시드 알막툼 UAE 총리 겸 두바이 군주가 16일(현지시간) 두바이 엑스포 리더십관에서 열린 천궁-Ⅱ(M-SAM2, 중거리 지대공미사일) 사업계획서 교환 모습을 지켜본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무함마드 빈 자이드 알 나하얀 아부다비 왕세제 간 17일(현지시간) 열리기로 예정됐던 한·아랍에미리트(UAE) 정상회담이 무함마드 왕세제 측의 사정으로 취소됐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두바이에서 기자들과 만나 "17일 아부다비 지속가능성 주간 개막식과 자이드상 시상식 계기에 정상회담을 계획했으나 왕세제가 불가피한 사정으로 참석을 못하게 됐다고 통보해 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UAE 측은 '예기치 못한 긴급한 상황'이 생겼다며 청와대 측에 양해를 구했다.
     
    이 관계자는 "UAE 측에서 정중하게 양해를 구해 왔다"면서 "예기치 못한 불가피한 사유인 것 같다"고 전했다.

    왕세제 불참 이유에 대해서는 UAE 측에서 상세히 밝히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임박해 일정을 취소한 것이 코로나19 상황과 관련돼 있을 것이라 짐작된다.

    청와대는 외교 관례상 UAE측에 상세하게 묻지 않았으며, 현지에 동행한 기자들에게도 이와 관련해 양해를 구하기도 했다.


    두바이에서 이틀째 일정을 시작하는 문 대통령은 '아부다비 지속가능성 주간 개막식 및 자이드상 시상식'에 참석해 탄소중립과 클린에너지를 주제로 기조연설을 하고 지속가능성장을 위한 방안을 제시할 예정이다.

    이어 한·UAE 간 보건의료 협력의 성공 사례인 셰이크 칼리파 전문병원을 방문해 한국인 직원과 의료진을 격려할 계획이다.

    문 대통령은 두바이에서의 일정을 마치고 다음날인 18일 다음 순방지인 사우디아라비아로 이동한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