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서울경찰청장 "민중총궐기 집회, 양경수 위원장 등 6명 출석 요구"

사건/사고

    서울경찰청장 "민중총궐기 집회, 양경수 위원장 등 6명 출석 요구"

    최관호 서울경찰청장 정례 간담회
    민중총궐기 집회, 주요 참가자 12명 확인 6명 출석 요구

    최관호 서울경찰청장. 국회사진취재단최관호 서울경찰청장. 국회사진취재단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등 진보 단체들이 지난 15일 서울 도심에서 벌인 '민중총궐기 집회'와 관련, 경찰이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 등 주요 참가자 12명을 확인하고 이 중 6명에 대해 출석을 요구했다.

    최관호 서울경찰청장은 17일 정례간담회에서 "전국민중행동, 민주노총 불법집회가 있었는데 현장 사진 등을 통해 12명을 주요 참가자로 확인하고 있고. 그 중 특정된 6명에 대해 출석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이어 "나머지도 특정되는대로 수사를 진행할 계획"이라며 "철저하게 진행해서 불법집회는 처벌된다는 법의 실효성을 확보해나가도록 하겠다"라고 강조했다.

    민주노총과 한국진보연대, 전국농민회총연맹 등 진보단체들로 구성된 전국민중행동이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공원에서 '2022 민중총궐기'를 개최한 가운데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윤창원 기자민주노총과 한국진보연대, 전국농민회총연맹 등 진보단체들로 구성된 전국민중행동이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공원에서 '2022 민중총궐기'를 개최한 가운데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윤창원 기자앞서 민주노총 등 진보성향 단체들이 모인 전국민중행동은 지난 15일 오후 2시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문화마당(여의도공원)에서 '2022 민중총궐기 대회'를 개최하고 불평등 타파를 주장했다. 이날 대회에는 주최 측 추산 1만5천여 명이 참가했다.

    앞서 서울시와 경찰은 민중총궐기 관련해 신고된 집회를 모두 금지한 바 있다. 이에 집회 참가자들은 서울 도심 곳곳에 흩어져 있다가 낮 12시 30분쯤 장소가 공지되자 여의도공원에 집결했다. 경찰은 집회를 막기 위해 도심에 임시검문소를 운영하고 총 136중대의 경력을 동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