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강원 행보 마친 李…野 "안보 포퓰리즘" 비난하며 '금강산관광' 강조

뉴스듣기


국회/정당

    강원 행보 마친 李…野 "안보 포퓰리즘" 비난하며 '금강산관광' 강조

    뉴스듣기
    핵심요약

    보수색 강한 강원 찾아 1박2일 민심행보
    별도 강원지역 공약발표식 열고 평화특별자지도·금강산관광 등 쏟아내
    논란 끝 중단됐던 설악산 오색 케이블카 사업 "재추진" 의사도
    윤석열 선제타격 발언 향해선 "병적인 수준…과거 북풍과 똑같은 불치병"
    치열해진 중도 경쟁 의식해 "중도. 순한 매운맛" 언급하기도
    낙산사 찾아 불교계 마음 달래고 노인 일자리·복지 확충도 약속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16일 강원도 고성군 통일전망대를 방문, 망원경으로 북녘땅을 바라본 뒤 돌아서고 있다. 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16일 강원도 고성군 통일전망대를 방문, 망원경으로 북녘땅을 바라본 뒤 돌아서고 있다. 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16일 시즌 2를 맞은 주말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 일정을 강원도에서 소화하며 표심 잡기에 주력했다.
     
    북한과 접경한 탓에 보수색이 강한 강원도인만큼 안보와 미래 먹거리를 강조하며 지역 민심을 파고 들었다.
     
    특히 문재인정부 초기 연이은 남북 정상회담으로 기대감이 높아졌다가 다시 시들해진 남북교류를 적극적으로 재개하겠다며 별도의 강원지역 공약 발표식을 갖는 등 공을 들이는 모습도 보였다.
     
    이 후보는 통일전망대에서 진행된 공약식에서 강원도를 "분단 70년 남북대치 상황에서 가장 큰 희생을 한 지역"이라고 높이 평가하며 강원도의 평화특별자치도 지정, 금강산 관광 재개, 동해 국제관광 공동특구 조성, DMZ(비무장지대) 평화생태관광 추진 등 지역 맞춤형 공약을 쏟아냈다.
     
    금강산 관광이 재개되지 못하고 있는 이유에 대해 "대북 제재 대상이 아니다"라며 정부의 의지 부족을 질타하는 한편, 사업 추진력이 강하지 못하다는 비판을 받고 있는 통일부의 명칭을 '남북협력부', '평화협력부' 등으로 바꿔 실적이 빠르게 날 수 있는 단기 사업에 집중할 뜻도 내비쳤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16일 강원도 강릉시 중앙시장을 방문, 즉석연설하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16일 강원도 강릉시 중앙시장을 방문, 즉석연설하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지역 맞춤형 사업 추진에 대한 구상들도 다수 밝혔다.
     
    "굴뚝 없는 디지털 4차 산업혁명 시대는 강원도에게 새로운 기회가 될 수 있다"며 디지털·그린에너지 사업 활성화 방안을 공개했고, 탄광지역에 대한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 군부대 통폐합 피해 예방 등도 챙겼다.
     
    추진과 반대로 여러 차례 논란이 일었던 설악산 오색 케이블카 산업에 대해서도 "환경 훼손이 최소화되는 방향의 대안"을 전제 조건으로 사실상 다시 추진할 의사를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16일 강원도 강릉시 중앙시장을 방문, 상인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16일 강원도 강릉시 중앙시장을 방문, 상인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를 향한 견제도 잊지 않고 여러 차례 날렸다.
     
    윤 후보의 대북 선제타격 관련 발언에 대해 "가히 병적인 수준", "과거 총풍사건이나 북풍에서 한 치도 나아진 게 없는 불치병" 등 거친 언어를 활용하며 저격에 나섰다.
     
    전날인 15일에는 "제1야당 대통령 후보와 대표가 이런 국민 분열적 언동을 아무렇지도 않게 하고, 또 버젓이 기사 제목이 되는 것이 놀랍기만 하다"며 윤 후보와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를 싸잡아 비판, 표로 심판해줄 것을 호소하기도 했다.
     
    윤 후보의 지지율 회복,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의 지지율 10%대 진입 등으로 인해 경쟁구도가 더욱 치열해진 점을 감안, 강릉 중앙성남전통시장에서는 닭강정 가게에서 "중도로. 순한 매운맛"이라고 말하며 약간 순한맛 닭강정을 고르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16일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위패를 모신 강원도 양양군 낙산사 보타전을 방문 참배하고 있다. 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16일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위패를 모신 강원도 양양군 낙산사 보타전을 방문 참배하고 있다. 연합뉴스민주당 정청래 의원과 불교계 간 갈등이 좀처럼 해소되고 있지 못한 점을 감안해 공식 일정 중간에 시간을 내고 양양 낙산사를 찾기도 했다.
     
    이 후보는 부주지인 법인스님과 대화를 나누는 한편, 낙산사 내에 마련된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위패를 참배하며 당내 지지층의 결집을 호소했다.
     
    노인 일자리 현황이 좋은 삼척에서는 노인행복일자리사업 참여자들과 만나 의견을 나눴다.
     
    이 후보는 "생산성이 있는 일을 하면서도, 일부는 재정을 지원받는 방식이 정말 필요하지 않겠느냐"며 노인 관련 일자리와 복지 예산을 현 수준보다 늘릴 뜻을 밝혔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