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현중·대우조선 기업결합 불발 "아쉽지만 영향 크지 않아"

뉴스듣기


산업일반

    현중·대우조선 기업결합 불발 "아쉽지만 영향 크지 않아"

    뉴스듣기
    연합뉴스연합뉴스산업통상자원부는 유럽연합(EU)의 대우조선해양과 현대중공업 기업결합 불승인에 대해 아쉽지만 우리 조선업계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EU 집행위원회는 13일(현지시각)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의 기업결합을 승인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2019년 본계약 체결 뒤 3년이 경과한 두 기업의 인수합병은 무산됐다.

    산업부는 경쟁당국의 기업결합 심사 등 필요한 절차를 추진해왔고, 중국과 싱가포르, 카자흐스탄 등의 경쟁당국도 기업결합을 승인했다며 EU의 불승인 결정에 대해 아쉽다고 밝혔다.

    정부는 다만 최근 조선산업 여건이 2019년보다 개선돼 EU의 불승인 결정이 우리 조선업계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을 것으로 판단했다.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LNG 운반선의 시운전 모습. 연합뉴스현대중공업이 건조한 LNG 운반선의 시운전 모습. 연합뉴스기업결합을 추진했던 2016년에는 장기간 불황의 여파로 국내 조선사 사이의 가격경쟁과 과잉공급 해소가 시급한 상황이었으나 지난해부터 조선업황이 근본적으로 달라졌다는 것이다.

    실제로 전 세계 발주량은 2016년 1400만CGT(표준선환산톤수)에서 지난해에는 4700만CGT로 회복됐고, 초호황기였던 2010~2012년에 6600만CGT였던 세계 건조능력은 지난해 4000만CGT로 생산능력이 조정됐다. 발주량은 늘어난 반면 건조능력은 낮아지면서 과당경쟁 우려가 감소했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2016년 16%였던 한국 조선업의 수주점유율은 지난해 37%까지 증가했다.
     
    정부는 이같은 상황을 감안해 핵심기술과 기자재 중심 고부가가치 산업 전환과 원활한 생산인력 수급, 상생 발전 생태계 구축 등 조선산업 경쟁력 확보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또 대우조선해양의 근본적 정상화를 위해서는 민간 주인 찾기가 일관된 입장이라며 외부전문기관의 컨설팅 등을 바탕으로 산업은행 중심으로 대우조선 경쟁력 강화 방안을 조속히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