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27억 자산' 환경미화원 소속 구청에 "해고하라" 민원 빗발[이슈시개]

뉴스듣기


사회 일반

    '27억 자산' 환경미화원 소속 구청에 "해고하라" 민원 빗발[이슈시개]

    뉴스듣기
    핵심요약

    임대업을 통해 27억 원의 자산을 모은 환경미화원이 유튜브에 경험담을 공유한 이후 자신이 근무하는 구청에 해고 민원이 쏟아지고 있다며 고충을 토로했습니다. 환경미화원은 "저 역시 책임질 가족들이 있다. 어머니도 갑상샘암에 걸려 제가 보호자 역할을 하고 있다"며 민원 전화를 하지 말아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유튜브 캡처유튜브 캡처임대업을 통해 27억 원의 자산을 모은 환경미화원이 자신의 유튜브에 경험담을 공유한 이후 근무하는 구청에 해고 민원이 쏟아지고 있다며 고충을 토로했다.

    지난달 26일 유튜브 채널 '사치남TV'에는 "흙수저에서 27억 자산을 소유하기까지"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자신의 직업을 환경미화원이라고 밝힌 유튜버 사치남(사고치는남자)은 "경매를 통해 빌라 11채를 소유하고 있다. 월세 수익 400만원을 포함해 월 수입이 1천만 원"이라며 "아직 부자는 아니지만 가난은 벗어났다. 흙수저가 지금 월 1천만 원 이상을 벌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는 자신의 가난했던 과거와 빌라 경매 경험담을 공유하며, 돈을 더 벌고 싶어 부동산 경매에 뛰어들었고 현재 집을 11채 소유하게 됐다고 밝혔다.

    또 영상이 청년들에게 도움이 되면 좋겠다면서 영상 소개란에 "20대, 30대가 이 영상을 보고 단 한 명이라도 동기부여가 됐으면 좋겠다"는 글을 써놓았다.

    그는 "(나의 직업이) 좀 지저분해 보이지만 그렇게 지저분한 직업도 아니다. 충분히 매력있는 직업"이라며 직업에 대한 만족감을 보이기도 했다.

    해당 영상에 따르면 환경미화원의 초봉은 4400만 원 정도로 오후 2시부터 11시까지 근무를 한다. 그는 환경미화원 업무를 하지 않는 오전시간에 임대한 집들을 관리하고 있다.

    유튜브 캡처유튜브 캡처그러나 유튜브에 이같은 내용을 소개된 이후 사치남이 근무하는 구청에 그를 해고하라는 민원이 빗발쳤다.

    사치남은 지난 9일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 게시판에서 "구청에 저를 해고하라는 전화가 많이 들어온다고 한다"며 "구청에 불려가 주의를 받고 불합리한 인사이동으로 근무시간이 변경됐다. 자산이 많으면 해고당해야 하나"라고 토로했다.

    이어 "세금을 내면 공공기관에서 일하는 사람을 해고할 권한이 있는 건가. 어려운 사람에게 직업을 양도해야 하나"라며 "저 역시 책임질 가족들이 있다. 어머니도 갑상샘암에 걸려 제가 보호자 역할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가 올렸던 커뮤니티 글은 13일 오후 삭제됐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