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세종예술의전당 3월부터 본격 운영

뉴스듣기


대전

    세종예술의전당 3월부터 본격 운영

    뉴스듣기

    세종시 문화체육관광국 2022년도 주요 업무계획 발표
    시립 청소년교향악단 창단, 불교문화체험관 6월 준공
    미호천 체육공원, 조치원 운동장 마무리…빙상장 착공

    세종예술의전당. 세종시문화재단 제공세종예술의전당. 세종시문화재단 제공세종시 나성동에 들어선 세종예술의전당이 오는 3월 정식 개관한다.

    이홍준 문화체육관광국장은 13일 브리핑에서 2022년도 문화체육관광국 주요 업무계획을 설명하며 "오는 3월 세종예술의전당을 공식 개관해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의 삶을 위로하고, 수준 높은 문화를 즐길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세종예술의전당은 지상5층, 지하1층 규모로 1062석의 좌석과 국내 최고 수준의 무대, 음향, 조명 시설을 갖춘 전문 공연장이다.

    이 국장은 이어 "올해를 시민주도형 문화도시 조성의 원년으로 삼고, 문화로 시민이 행복한 도시를 조성하겠다"며 "공청회와 공연 만족도 조사 등을 통해 공연기획에 시민이 참여할 기회를 확대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를 위해 소수 전문가와 예술가 위주로 진행되던 체계에서 다양한 시민과 예술인이 함께 만들어가는 실행형 체계로 바꾼다.

    5개 분야, 100명이 참여하는 문화도시추진위원회를 운영해 청년문화, 마을문화, 공연 축제, 문화기반, 대중음악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한다.

    시립 청소년교향악단도 창단한다. 세종문화예술회관 2층에 연습 공간을 마련해 예술계의 미래를 책임질 인재를 양성한다는 계획이다.

    또 오는 6월 준공 예정인 한국불교문화체험관이 안정적으로 정착하고, 지역의 문화‧관광 활동과 긴밀하게 공조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홍준 문화체육관광국장. 세종시 제공이홍준 문화체육관광국장. 세종시 제공이홍준 국장은 체육도시의 기반을 마련하기 위한 구상도 밝혔다. 우선 2027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 충청권 공동유치를 위해 힘을 모은다. 이 대회는 이달 31일 예비후보도시가 발표되고, 현지 실사와 유치 활동 등을 거쳐 내년 1월 개최도시가 선정된다.

    공공 체육시설도 지속해서 확충한다. 우선, 미호천 체육공원을 오는 6월 준공하고, 조치원 시민운동장도 8월 건립사업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전국 최초 장애인형 빙상장인 반다비 빙상장과 오가낭뜰 근린생활형 국민체육센터, 보람근린생활형 국민체육센터 건립도 시작한다.

    이 국장은 "올해도 코로나19의 어려움 속에도 문화예술과, 관광, 스포츠 등을 통해 시민들에게 위안과 기쁨을 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고 말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