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심상정 전격 선거운동 중단…"현 상황 심각하게 받아들여"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국회/정당

    심상정 전격 선거운동 중단…"현 상황 심각하게 받아들여"

    뉴스듣기
    핵심요약

    정의당 오후 8시 47분 갑작스러운 입장문
    "이 시간 이후 모든 일정 중단"
    "후보직 사퇴 고민은 아냐"
    지지율 답보 상태 계속되자, 선대위 해체 등 특단의 조치 들어간 듯
    앞서 대선 후보 토론회서 "답답하고 많은 고민된다…아픈 성찰의 시간" 말하기도
    단일화 가능성엔 "바람직하지 않다…계획은 없다"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가 12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기자협회 초청토론회에서 패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가 12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기자협회 초청토론회에서 패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정의당 심상정 후보가 3%대 낮은 지지율 답보 상태가 계속되자, 12일 모든 일정을 중단하고 숙고에 들어갔다. 정의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실은 이날 오후 8시 47분 갑작스러운 입장문을 통해 "심 후보가 현 선거 상황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이 시간 이후 모든 일정을 중단하고 숙고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심 후보는 이날 입장문 발표 직전 이러한 결심을 당에 알린 것으로 알려졌다. 지지율 답보 상태가 계속되자, 선대위 해체 후 재구성하는 등 특단의 대책에 고민에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 정의당 정호진 대변인은 CBS 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사퇴를 고민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지지율 정체 상황 등 전반적인 상황에 대한 진지한 고민에 들어간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앞서 심 후보는 낮은 지지율에 고심을 거듭해왔다. 국민의힘의 내홍 속에서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의 경우 지지율 약진을 보였지만 정의당 심 후보만은 지지율 답보 상태를 계속해서 유지해왔다. 이날 심 후보는 한국기자협회 주최로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대선 후보 토론회에서 지지율 정체에 대해 "답답하고 또 많은 고민이 된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어 그는 "지난 총선에서 정의당이 10%에 가까운 지지를 받았는데 사실 지난 2년 동안 국민 기대에 크게 부응하지 못했다는 아픈 성찰의 시간을 갖고 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의당은 지난 20년 동안 시민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일관되게 실천해왔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또 단일화 가능성에 대해서는 "양당 체제를 유지하기 위한 단일화는 바람직하지 않다"며 "계획은 없다"고 선을 그은 바 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