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文대통령 베이징 올림픽 참석 검토하지 않고 있다" 靑 불참 시사

뉴스듣기


대통령실

    "文대통령 베이징 올림픽 참석 검토하지 않고 있다" 靑 불참 시사

    뉴스듣기
    핵심요약

    靑 고위 관계자 "적절한 대표단 파결될 수 있게 검토중"
    한중 화상 정상회담 관련해서는 "교류 중요성 감안해 소통중"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청와대는 12일 "내달 열리는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하는 문제는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이 '문 대통령의 베이징 동계올림픽 참석 논의가 어떻게 진행 중인가'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 관계자는 "우리 정부는 베이징 동계올림픽이 2018년 평창, 2021년 도쿄에서 이어지는 릴레이 올림픽으로서 동북아와 세계 평화·번영 및 남북관계에 기여하기를 희망한다는 기본 입장을 갖고 있다"면서도 "관례를 참고해 적절한 대표단이 파견될 수 있도록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참석 여부에 대해 청와대가 구체적으로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검토되지 않고 있다'고 밝힌 것은 사실상 불참을 시사하는 발언으로 풀이된다.


    한편, 이달 말 한중 화상 정상회담이 개최될 수 있다는 관측에 대해서는 "결정된 사항은 없으나 정상 간 교류의 중요성을 감안해 양측이 소통 중"이라며 여지를 남겼다.

    이 관계자는 "양측은 정상 등 각급에서의 교류의 중요성을 잘 알고 있다"면서 "코로나19에도 소통을 강화해야 한다는 데 공감대를 이루고 있다"고 강조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