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문재인 대통령, 7대 종단 지도자 초청 오찬 간담회…"탄소중립 종교계 역할 감사"

뉴스듣기


종교

    문재인 대통령, 7대 종단 지도자 초청 오찬 간담회…"탄소중립 종교계 역할 감사"

    뉴스듣기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종교 지도자 초청 오찬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1.12 seephoto@yna.co.kr 연합뉴스(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종교 지도자 초청 오찬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1.12 seephoto@yna.co.kr 연합뉴스​​​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12일) 새해를 맞아 7대 종단 지도자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 간담회를 가졌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종교 지도자들과 국민 통합과 국정 운영에 대한 의견 교환을 했습니다.

    송주열 기자의 보돕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새해를 맞아 7대 종단 지도자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 간담회를 가졌습니다.

    문 대통령이 국민 통합과 국정운영에 대한 종교지도자들의 의견을 청취하기위해 자리를 마련했습니다.

    류영모 한국교회총연합 대표회장은 이 자리에서 "전방위적인 위기의 시기에 종교의 역할이 중요하다"면서, "기후위기, 저출생 문제, 통일 문제를 해결하는데 한국 교회가 함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대선 이후 분열된 사회를 치유하고, 정부와 국가의 아젠다를 깊이 품고 기도하는 일을 소홀히 하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이홍정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는 교착상태에 빠져있는 남북관계를 위한 정부의 적극적인 역할을 주문했습니다.

    교회협 이홍정 총무는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는 전쟁 없는 한반도를 위한 종전선언 운동을 전개하고 있다"며, "코로나19 위기와 기후변화로 인한 생명위기의 시대에, 남과 북이 생명의 안전이라는 보편적 가치를 공통분모로 상호 의존성을 강화시키며 보건의료 협력과 경제 협력에 나설 수 있도록 북한과 국제사회를 설득하고 길을 열어 달라"고 말했습니다.

    7대 종단 지도자들의 의견을 청취한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 통합과 사회적 약자들을 위해 남은 임기 동안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장애인 행사 참석을 언급하면서 "발달장애가 장애인법의 일부로 다루어져서 한계가 있었지만 발달장애인을 위한 특별법을 만들어서 사회적으로 더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문 대통령은 "탄소중립을 위해서는 국민들의 의식과 생활방식이 달라져야 하는데 종교계가 큰 역할을 해 주고 있어 감사하다"는 인사와 함께, 종교계가 국민 통합을 위해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아울러 "마지막까지 귀를 열고 종교계 어른들의 말씀을 듣고 소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청와대 7대 종단 종교지도자 오찬 간담회에는 한교총 류영모 대표회장, 교회협의회 이홍정 총무,
    천주교주교회의 의장 이용훈 주교, 천주교 서울대교구장 정순택 대주교 등 10명이 참석했습니다.

    CBS뉴스 송주열입니다.

    영상편집 두민아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