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총리실

    김 총리 "코로나19 '먹는 치료제' 다음주부터 들어온다"

    핵심요약

    정부, 화이자와 머크앤컴퍼니 사 경구용 치료제 100만여분 구매 계약 체결
    다음주 13일 전후로 순차적으로 도입될 듯
    "방역체계 개편도 논의 본격화…속도와 효율성 관점에서 전면 혁신"

    김부겸 국무총리가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김부겸 국무총리가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김부겸 국무총리가 코로나19 '먹는 치료제' 국내 도입이 다음주에 이뤄진다고 7일 밝혔다. 도입 날짜는 13일 전후가 될 전망이다. 정부는 구체적인 활용 방안을 다음주 중 발표할 계획이다.

    김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다음주에는 경구용 치료제가 국내로 들어온다"며 "신속히 의료현장에서 사용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경구용 치료제는 화이자사 또는 머크앤컴퍼니(MSD)사 제품이 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이미 화이자와 총 76만2천명분, 머크앤컴퍼니와 총 24만2천명분 등 총 100만4천명 분의 구매 계약을 체결했다.
    코로나19 경구용 치료제. 왼쪽부터 미 FDA 승인받은 화이자 '팍스로비드'와 머크앤컴퍼니(MSD)의 '몰누피라비르'. 연합뉴스코로나19 경구용 치료제. 왼쪽부터 미 FDA 승인받은 화이자 '팍스로비드'와 머크앤컴퍼니(MSD)의 '몰누피라비르'. 연합뉴스
    김 총리는 또 방역체계 개편과 관련 "오늘 공개 토론회를 시작으로 개편방안 논의를 본격화한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오미크론 변이가) 기존 우세종인 델타에 비해 중증화율은 비교적 낮지만, 전파력이 2배에서, 최대 4배 이상이라고 한다"며 "확산 속도가 매우 빠른 오미크론을 감당해 내려면, 지금의 방역체계 전반을 속도와 효율성의 관점에서 전면적으로 혁신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최근 법원이 방역패스에 대해 집행정지 결정을 내린 것과 관련해서 김 총리는 "방역과 인권의 조화로운 균형점을 찾기 위한 사회적 논의의 과정으로 이해한다"며 "개선할 점이 있다면, 정부는 열린 자세로 보완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방역패스를 둘러싼 혼란과 갈등이 장기화되면 결국, 국민들께서 피해를 입게 된다"며 "신속한 판단을 요청한다"고 촉구했다. 또 방역당국을 향해서는 "재판과정에서 실증적 자료를 토대로 제도의 취지를 적극 설명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