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중앙지검, '이준석 성 접대 의혹' 고발사건 반부패부 배당

뉴스듣기


법조

    중앙지검, '이준석 성 접대 의혹' 고발사건 반부패부 배당

    뉴스듣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윤창원 기자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윤창원 기자서울중앙지검은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과거 사업가로부터 성 접대를 받았다는 의혹과 관련한 고발사건을 담당 부서에 배당하고 기록 검토에 착수했다.

    4일 법조계에 따르면 중앙지검은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와 시민단체인 사법시험준비생모임(사준모) 등이 이 대표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 혐의로 고발한 사건을 반부패·강력수사1부(정용환 부장검사)에 배당했다.
     
    가세연은 지난달 27일 "이 대표가 2013년도 아이카이스트 김성진 대표로부터 대전의 한 호텔에서 성 접대를 받았다. 대전지검 수사자료를 통해 이를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가세연은 같은달 30일 관련 의혹을 토대로 이 대표를 알선수재 혐의로 중앙지검에 고발했다. 2013년 당시 한나라당(국민의힘 전신)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이었던 이 대표가 박근혜 전 대통령 등에게 알선한다는 명목으로 김 대표로부터 성 접대 외에도 900만원 상당의 화장품 세트 등을 받았다는 의혹 제기 내용이 고발장에 담겼다. 이후 사준모 등 시민단체도 같은 혐의로 이 대표를 검찰에 고발했다.


    이 대표는 해당 의혹에 대해 "박근혜 전 대통령과 주변 인물들에게 아이카이스트라는 회사에 대한 어떤 제안도 한 적이 없으며 김성진이라는 사람이 본인의 주변인들에게 어떤 얘기를 했는지 전혀 아는 바가 없다"며 "아이카이스트라는 회사에 대한 수사 중에 저에 대한 문제가 발견됐다면 그 당시 수사가 들어갔을 사안이지만, 저는 단 한 번도 수사를 받은 적도, 이와 관련한 어떤 연락도 받은 적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 대표는 지난해 29일 가세연 출연진인 강용석 변호사와 김세의 전 기자를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강남경찰서에 고소한 상태다.
     
    한편 검찰은 사건 담당 부서를 정하긴 했지만, 이 대표 고발 사건이 검찰의 직접수사 범위에 해당하는지부터 검토해 경찰 이송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