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구세군, 자선냄비 48억 모금 전년 대비 증가…"이번 달부터 긴급 돌봄 시작"

뉴스듣기


종교

    구세군, 자선냄비 48억 모금 전년 대비 증가…"이번 달부터 긴급 돌봄 시작"

    뉴스듣기

    서울 명동거리에서 한 가족이 구세군 냄비에 성금을 기부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서울 명동거리에서 한 가족이 구세군 냄비에 성금을 기부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
    [앵커]

    구세군 자선냄비 거리 모금액이 전년 보다 늘어난 48억 원으로 집계됐습니다.

    한국구세군은 코로나19 장기화로 더 어려운 이웃들을 위한 온정의 손길이 이어졌다며, 이번 달부터 위기가정 등 취약계층 지원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송주열 기자의 보돕니다.

    [기자]

    코로나19와 겨울 한파에도 이웃사랑의 종소리는 뜨겁게 울려 퍼졌습니다.

    지난 연말 한 달 동안 진행 해온 구세군 자선냄비 모금액이 전년 보다 늘어난 48억 원으로 집계됐습니다.

    자선냄비 거리 모금은 전년 18억 원에서 22억 원으로 22% 늘었고, 기업 모금액 26억 여 원을 합쳐 모두 48억 9천만 원을 기록했습니다.

    한국 구세군은 코로나19 장기화와 한파로 거리 모금이 위축될 수 있었지만, 많은 시민들이 긴급 돌봄이 필요한 소외이웃들을 위해 온정을 베풀어주셨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습니다.

    특히, 후원 기업들이 자발적으로 사내에 자선냄비를 설치해 모금에 나선 점이 모금액 증가로 이어졌다는 분석입니다.

    [인터뷰] 최철호 부장 / 구세군 커뮤니케이션부
    "저희가 모금액을 달성할 수 있었던 이유는 개인 기부도 마찬가지지만 기업에서 참여를 많이 해주셨구요. 회사 입구에 자선냄비를 설치해서 한 달 동안 모금해서 모금액을 전달해주시고 직접 스페셜 자선냄비 거리 모금에 임직원들이 참여해주셔서…."

    구세군은 자선냄비로 모은 온정을 당장 이번 달부터 아동·청소년과 여성 다문화, 사회적 소수자, 지역사회 긴급구호, 해외 구호 사업 등 분야를 나눠 돌봄 사업을 시작할 예정입니다.

    지원 대상은 각 지역 지방자치단체를 통해 추천 받을 예정입니다.

    [인터뷰] 최철호 부장 / 구세군 커뮤니케이션부
    "(코로나 장기화로) 특히 돌봐야 할 계층들은 더욱 더 (돌봄이)필요한 부분들을 경험을 했거든요. 그 부분에 예산을 집행하기 위해서는 많은 분들의 도움이 필요했고 그 도움을 주시는 마음들을 저희가 분야별 지원사업에 사용하고 특별히 취약계층 위기가정 긴급 돌봄이 필요한 절대 돌봄이 필요한 분들에게 어떻게 하면 주신 사랑의 마음들을 잘 전달할 수 있을까 세부적으로 고민하고 집행하도록 하겠습니다."

    구세군은 긴급 돌봄이 필요한 이들이 병원이나 약국, 편의점 등을 손쉽게 이용할수 있도록 블록체인 기반의 선불카드를 지급할 예정이다.구세군은 긴급 돌봄이 필요한 이들이 병원이나 약국, 편의점 등을 손쉽게 이용할수 있도록 블록체인 기반의 선불카드를 지급할 예정이다.
    구세군은 또, 돌봄 재정을 투명하게 집행하고, 돌봄이 필요한 이들이 병원이나 약국, 편의점 등을 손쉽게 이용 할 수 있도록 블록체인 기반의 선불카드를 제공한다는 계획입니다.

    우선 시범적으로 1인당 50만원씩 충전된 카드를 200명에게 전달할 예정입니다.
    .
    한국구세군은 연말 집중 모금은 끝났지만 연중 모금은 계속된다며 우리사회 사회적 약자들을 위한
    지속적인 관심을 요청했습니다.

    CBS뉴스 송주열입니다.

    영상기자 정용현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