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윤석열, 신지예 사태 관련 "애초 없어도 될 논란 만든 제 잘못…새로 시작하겠다"

뉴스듣기


국회/정당

    [영상]윤석열, 신지예 사태 관련 "애초 없어도 될 논란 만든 제 잘못…새로 시작하겠다"

    뉴스듣기
    핵심요약

    지지율 급락에 선대위 개편 극약처방 나선 국민의힘
    윤석열 "2030세대 마음 읽지 못한 점 인정"
    "윤석열다운 모습으로 '공정과 상식' 약속 지키겠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오른쪽)와 김한길 새시대 준비위원원장 지난해 12월 20일 서울 여의도 위원회에서 영입인사 환영식을 갖고 신지예 한국여성정치 네트워크 대표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오른쪽)와 김한길 새시대 준비위원원장 지난해 12월 20일 서울 여의도 위원회에서 영입인사 환영식을 갖고 신지예 한국여성정치 네트워크 대표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는 3일 새시대준비위원회 신지예 수석부위원장의 사퇴와 관련해 "애초에 없어도 될 논란을 만든 제 잘못"이라고 공식 사과했다.
     
    윤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젠더문제는 세대에 따라 시각이 완전히 다른 분야인데 기성세대에 치우친 판단으로 청년세대에 큰 실망을 준 것을 자인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이날 오전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은 '선대위 전면 개편'을 추진하겠다며 쇄신 작업에 돌입했다. 김 위원장의 발표 직후 신 전 부위원장은 공식 입장문을 통해 새시대준비위 직책에서 사퇴 의사를 밝혔다. 최근 윤 후보의 지지율이 급락하면서 극약 처방 카드를 꺼낸 것으로 보인다.
     
    윤 후보는 "출마선언을 하며 청년들에게 공정한 세상을 만들겠다. 청년들의 목소리를 제대로 듣겠다고 약속했다"며 "시간이 지난 지금 그 약속이 제대로 지켜졌는지 돌이켜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솔직하게 인정한다. 제가 2030의 마음을 세심히 읽지 못했다"며 "대통령은 사회갈등을 증폭하는 것이 아니라 조정하고 치유해야 하고, 그것이 정권교체를 위해 제가 대선후보로 나선 큰 이유이기도 하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임인년(壬寅年) 새해 첫날인 지난 1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참배하며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임인년(壬寅年) 새해 첫날인 지난 1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참배하며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이준석 대표의 공개 반대에도 불구하고 신 전 부위원장 영입을 강행했지만, 20대 남성층을 중심으로 표심이 대거 이탈했다. 최근 지지율 폭락 사태가 2030 세대에서 비롯된 것으로 진단, 이를 개선하겠다는 취지로 보인다.
     
    윤 후보는 "앞으로 기성세대가 잘 모르는 것은 인정하고 청년세대와 공감하는 자세로 새로 시작하겠다"며 "처음 국민께서 기대했던 윤석열다운 모습으로 공정과 상식의 나라를 만들겠다는 약속을 반드시 지키겠다"고 덧붙였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