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하태경 "윤석열 이름으로 나간 서면인터뷰 후보 패싱"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국회/정당

    하태경 "윤석열 이름으로 나간 서면인터뷰 후보 패싱"

    뉴스듣기
    핵심요약

    尹, 게임매체 인터뷰 하루 뒤, 정반대 입장 페이스북에 게시
    '정책 혼선' 논란, 하태경 "후보 동의 없는 인터뷰가 후보 이름으로 나가"
    "당대표에 후보까지 패싱…관계자 찾아 일벌백계 해야"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 연합뉴스국민의힘 하태경 의원. 연합뉴스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은 2일 윤석열 대선후보의 이름으로 공개된 서면인터뷰가 윤 후보에게 보고된 적도 없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선대위 관계자의 문책을 요구했다.

    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후보 동의도 받지 않은 인터뷰 답변이 후보 이름으로 나가고 있는 것"이라며 "지금 국민의힘 선대위는 당대표 뿐만아니라 후보조차 패싱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지난 1일 윤 후보는 게임 전문 매체 '인벤(inven)'에 실린 대선후보 인터뷰에서 확률형 아이템의 정보 공개 문제에 대해 "게임산업의 성장을 이끄는 요인으로 수익성 추구는 기업의 입장에서 당연하다는 점에서 수용하기 어려운 영업비밀 공개 의무화 등의 강력한 규제도 무조건 능사가 아니다"라고 답변했다.

    게임이용장애의 국내 질병코드화에 대해서도 "사용자들의 정신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진흥과 규제를 적절하게 다루는 것이 필요하다고 본다"거나 "청소년들에 대한 부정적인 영향도 무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원론적 입장으로 보이지만, 게임을 즐기는 젊은층 사이에서는 업계의 입장만을 대변하고, 게임을 질병으로 규정할 수 있다는 취지로 보인다는 비판이 일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페이스북 캡처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페이스북 캡처그런데 하루 뒤인 이날 윤 후보가 페이스북에 "게임은 결코 질병이 아니다. 지나친 사행성이 우려되는 부분 이외에는 게임에 대한 구시대적인 규제는 신중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 윤 후보는 "확률형 아이템의 불투명성과 같이 많은 사람이 공감하는 불합리한 문제에 대해서는 확률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는 방향으로 게이머들의 의견을 존중하겠다"고 말했다. 입장이 180도 달라진 것이다.

    이에 대해 하태경 의원은 "인터뷰가 후보에게 보고조차 되지 않았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의사결정 구조 자체에 문제가 있다고 밝혔다. 하 의원은 "현재 선대위에 심각한 문제가 있다"며 "후보 패싱한 관계자를 찾아내 일벌백계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