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유튜버가 주장한 열애설…RM 직접 부인 "전혀 모르는 분"

뉴스듣기


연예가 화제

    유튜버가 주장한 열애설…RM 직접 부인 "전혀 모르는 분"

    뉴스듣기

    소속사도 사실무근이라고 부인

    방탄소년단 RM. 박종민 기자방탄소년단 RM. 박종민 기자그룹 방탄소년단(BTS)의 리더 RM이 비연예인 여성과 열애 중이라는 보도가 나오자, 본인은 물론 소속사도 즉각 부인했다.

    빅히트 뮤직은 RM의 열애설을 두고 "사실무근"이라고 31일 밝혔다. RM도 글로벌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에 글을 올려 "아예 전혀 모르는 분이고 푸들은 제 친구 푸들입니다"라고 열애설을 부인했다.

    앞서 한 유튜버는 RM과 한 여성이 비슷한 시기 같은 장소에서 사진을 찍었고, 이 여성이 기르는 반려동물과 함께 찍은 RM의 사진이 있다 등을 근거로 두 사람이 열애 중이라고 주장했다.

    이 유튜버는 이전에도 뷔, 정국, 지민의 열애설을 주장한 바 있다. 뷔는 파라다이스 그룹 회장의 딸과, 정국은 배우 이유비와, 지민은 러블리즈 정예인과 사귄다는 내용이었고, 소속사는 모두 즉각 부인했다.

    앞서 일방적인 주장을 이어가는 이 유튜버 영상 캡처가 글로벌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에 올라오자, 뷔는 "고소 진행할게요"라고 입장을 밝혔다. 당시 뷔는 "저희뿐만 아니라 모든 아티스트들은 저런 사람 싫어합니다. 모든 팬분들 아미분들 모니터링 했을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지만 상처 받고 용기 내지 못한 사람들을 대표해서 고소할게요"라고 전했다.

    소속사 빅히트 뮤직은 "최근 팬 여러분의 제보와 자체 모니터링을 통해 수집한 새로운 증거 자료를 바탕으로 수사기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근거도 없이 아티스트의 인격을 공격하고, 악의적인 루머를 조장하는 행위에 대해 당사는 강력히 법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특히, 이러한 행위를 반복하는 유튜브와 디시인사이드 계정에 대해서는 민형사상의 가능한 모든 조치를 취하고 있다"라고 지난 29일 밝혔다.

    그러면서 "배상액을 끝까지 추심하여 범죄를 저지른 이들이 형사뿐만 아니라 민사적으로도 책임을 면할 수 없다는 사실을 알게 하여, 자신의 행동에 대한 책임을 무겁게 부담하도록 하겠다. 당사는 악성 행위가 반복되지 않도록 앞으로도 악성 행위자들에게 엄중한 조치를 취할 것이며, 이 과정에서 어떠한 합의나 선처도 없음을 분명히 말씀드린다"라고 전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