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지난해 육아휴직자 16만 9345명…사용률 증가, 남성이 더뎠다

뉴스듣기


경제 일반

    지난해 육아휴직자 16만 9345명…사용률 증가, 남성이 더뎠다

    뉴스듣기

    통계청 '2020년 육아휴직통계 결과(잠정)' 발표

    연합뉴스연합뉴스지난해 육아휴직자 수가 전년보다 3.7% 증가했다. 하지만 남성의 육아휴직 사용률 증가는 여성에 미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출산일 기준 직업을 갖고 있는 여성의 비율은 44.0%였는데, 출산 360일 전 직업을 갖고 있던 비율과 10.1%p 차이가 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21일 발표한 '2020년 육아휴직통계 결과(잠정)'에 따르면, 지난해 육아휴직을 시작한 사람은 여성(77.3%)이 13만 834명, 남성(22.7%)이 3만 8511명으로 전체 16만 9345명에 달했다.

    전년보다 3.7% 증가한 수치로 10년 전인 2010년의 약 2.3배 수준이다.

    특히 아버지인 남성이 차지하는 비중은 매년 증가하는 추세인데, 지난해에도 전년 대비 3.1%p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사용률 증가면에서는 남성의 경우가 더뎠다. 출생아 부모의 육아휴직 사용률은 전년 대비 1.2%p, 10년 전 대비 12.3%p 증가한 24.2%였는데, 남성의 경우 전년 대비 0.5%p 증가한 3.4%, 여성은 1.1%p 증가한 63.9%로 조사됐다.

    지난해 출생아 부모의 육아휴직 사용률은 종사자 규모가 300명 이상인 기업에 소속된 경우(5.1%)가 가장 많았고, 4명 이하인 기업(1.2%)에서 가장 낮았다.

    종사 산업별로는 여성과 남성 모두 공공행정(각각 78.7%, 6.9%)으로 가장 높았다. 여성의 경우 그 다음이 사업시설·지원업(72.5%), 금융·보험업(72.4%), 정보통신업(71.3%), 운수업(68.5%) 등 순이었으며 남성은 그 다음이 사업시설·지원업(5.4%), 운수업(4.8%), 교육서비스업(3.8%), 전문·과학·기술업(3.7%) 등의 순이었다.

    출산 여성의 44.0%는 출산일 기준 직업을 갖고 있었는데, 출산 360일 전 직업을 보유한 비중보다 10.1%p 감소한 수치다. 다만 출산일 기준 직업 보유 비중은 전년 대비 2.2%p 증가했다.

    한편, 1자녀 부모를 대상으로 전 기간(만 0세~만 8세) 육아휴직 행태를 분석하면, 이들의 74.4%가 자녀가 만 0세 때 육아휴직을 하고, 10.3%는 만 6세 때 육아휴직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