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코로나19 영향에 작년 바이오산업 생산·수출 역대 최대 증가율

뉴스듣기


경제 일반

    코로나19 영향에 작년 바이오산업 생산·수출 역대 최대 증가율

    • 2021-12-20 11:25
    뉴스듣기

    체외진단 시장 폭발적 성장…체외진단기기 수출도 439%↑

    연합뉴스연합뉴스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지난해 국내 바이오산업의 생산과 수출이 나란히 역대 최대 증가율을 기록했다.

    20일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바이오협회가 바이오산업의 생산·수출입·고용·투자현황 등을 분석해 발표한 '국내 바이오산업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국내 바이오산업 생산은 17조 4923억 원으로 전년 대비 38.2% 증가하며 역대 최대 증가율을 기록했다.

    바이오산업 생산은 2016년 9조 2611억 원, 2017년 10조 1457억 원, 2018년 10조 6067억 원, 2019년 12조 6586억 원, 2020년 17조 4923억 원으로 매년 두 자릿수의 성장률을 기록 중이다.

    지난해 생산 규모를 부문별로 보면 바이오의약산업 비중이 28.9%로 가장 컸지만, 코로나19 영향으로 체외진단 시장이 폭발적으로 성장하며 바이오의료기기산업 비중도 전년의 8.2%에서 지난해 22%로 대폭 확대됐다.

    지난해 체외진단 분야 생산은 전년 대비 2조 7782억 원 증가했으며 이 외에 치료용 항체 및 바이오 위탁생산(CMO)과 대행서비스(CRO)도 각각 전년 대비 5966억 원, 4588억 원 늘어났다.

    바이오 수출도 53.1% 증가하며 10조 158억 원을 기록했다. 역대 최대 증가율이자 사상 첫 10조원 돌파 기록이다.

    특히 체외진단기기 수출이 무려 439.1%나 급증하면서 전체 수출이 크게 늘었다.

    수입은 2조 3424억 원으로 13.5% 늘었으며 이 가운데 바이오의약품의 수입 비중이 79.6%로 가장 컸다.

    이러한 바이오산업 성장세에 힘입어 바이오 분야의 고용인력과 투자 규모도 각각 10%와 3.7% 증가했다.

    지난해 바이오산업 인력은 총 5만 3546명으로, 전년 대비 10% 증가했다.

    분야별로 보면 연구직과 생산직이 각각 10%, 10.1% 늘었고 영업·관리 등 기타직은 9.9% 증가했다.
    총투자비는 2조 6879억 원으로 3.7% 증가했는데 투자비 중 연구개발비는 9.7% 늘어난 반면 시설투자비는 11.1% 줄었다.

    박재영 산업부 제조산업정책관은 "바이오산업이 코로나19를 기회 삼아 역대 최고 생산 증가율을 기록하고 수출액이 10조원을 돌파하는 등 기념비적인 실적을 거뒀다"며 "앞으로도 성장 모멘텀을 이어나가도록 기존 산업뿐만 아니라 디지털 치료제, 합성생물학, 첨단바이오와 같은 미래 먹거리에 대한 투자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