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올겨울 첫 대설주의보' 서울 등 수도권 최고 8cm

뉴스듣기


사건/사고

    '올겨울 첫 대설주의보' 서울 등 수도권 최고 8cm

    뉴스듣기

    서울 등 수도권 오후 3~6시 시간당 4cm 눈 쌓여
    대부분 지역 밤사이 소강…19일 새벽 다시 내려
    기상청 "눈길 운전이나 보행 안전에 유의"

    18일 오후 서울 홍대거리에서 시민들이 눈을 맞으며 사진을 찍고 있다. 연합뉴스18일 오후 서울 홍대거리에서 시민들이 눈을 맞으며 사진을 찍고 있다. 연합뉴스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서부에 18일 오후 올겨울 첫 대설주의보가 내려졌다. 대설주의보는 24시간 동안 눈이 5cm 이상 쌓일 것으로 예상될 때 발령된다.

    18일 오후 3시 대설주의보가 발표·발효된 곳은 서울과 인천, 경기 광명·과천·안산·시흥·부천·김포·동두천·고양·양주·의정부·파주·수원·성남·안양·구리·남양주·군포·의왕·하남·용인·화성·광주 등으로 모두 이날 오전 대설예비특보가 내려졌던 지역들이다.


    서울 등 수도권의 경우 오후 3~6시에 시간당 4㎝ 안팎 눈이 내려 쌓이겠다.

    함께 대설예비특보가 발표됐던 강원 평창군평지·횡성·홍천군평지도 곧 예비특보가 대설특보로 바뀔 전망이다.

    이날 오후 1시쯤부터 서해상에서 만들어진 눈구름대가 내륙으로 들어오면서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서부와 충남북부서해안에 눈이 내리기 시작했다.
    18일 오후 서울 홍대거리에서 시민들이 눈을 맞으며 거리를 걷고 있다. 연합뉴스18일 오후 서울 홍대거리에서 시민들이 눈을 맞으며 거리를 걷고 있다. 연합뉴스
    눈구름대 이동에 따라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과 충남내륙엔 오후 2~4시에, 강원영서엔 오후 3~5시에 많은 눈이 쏟아질 것으로 보인다.

    눈구름대가 '남북으로 길고 동서로는 짧은' 길쭉한 형태여서 특정 지역을 지나는 시간이 1~2시간에 그치면서 '짧은 시간에 강하게' 눈이 내릴 전망이다.

    이날 눈은 밤사이 대부분 지역에서 소강상태를 보이다가 19일 새벽 다시 내릴 것으로 관측된다. 다만 경북북부·경북남서·경남서부 내륙엔 밤에도 눈이 오는 곳이 있다.

    예상 적설량은 서울과 경기내륙, 강원내륙·산지, 제주산지 3~8㎝, 인천과 경기서해안, 충청, 전라, 서해5도, 산지를 제외한 제주, 경북북부내륙, 울릉도, 독도 1~5㎝, 경북남서내륙과 경남서부내륙 1㎝ 안팎, 경북남동내륙 0.1㎝ 미만이다.

    기상청은 "한 지역 내에서도 적설량이 많이 차이가 나겠다"며 "최신 기상정보를 계속 확인하고 눈길 운전이나 보행 안전에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