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노컷브이]일부 위조→관행이다→기획공세…오늘은 "공식 사과 따로 있나"

뉴스듣기


정치 일반

    [노컷브이]일부 위조→관행이다→기획공세…오늘은 "공식 사과 따로 있나"

    뉴스듣기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배우자 김건희씨의 경력위조 논란에 대해 '송구하다'고 숙였지만, 위조 의혹을 명백히 시인하지는 않고 있다.
     
    윤 후보는 16일 오전 당사 앞 취재진에 "사과에 공식, 비공식 사과가 있느냐"고 반문했다. 전날 김씨가 일부 언론사에 '사과 의향'을 밝힌 것이 사과로 충분하다는 취지다.
     
    그는 14일 "전체적으로 허위 경력은 아니다"라고 토론 패널 앞에서 김씨를 두둔했고, 다음날 오전에는 "시간강사는 자료 보고 뽑는 게 아니다. 그게 관행이다"라고 취재진을 윽박질렀다. 오후에는 "국민들께는 송구하다"는 입장을 냈지만, 이 과정에서도 "여권의 기획공세"라고 주장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