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사건/사고

    '신변보호 여성 가족 살해' 피의자는 25세 이석준

    서울경찰청, 신상공개위원회 개최 결과

    경찰청 제공경찰청 제공신변보호를 받는 여성의 집을 찾아가 가족을 살해한 사건의 피의자인 이석준(25)의 신상이 공개됐다.

    14일 서울경찰청은 이날 오후 신상공개위원회를 개최하고 이석준의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신상공개 이유에 대해 신상공개위원회는 "사전에 흉기를 준비해 주거지로 찾아가 1명을 살해, 1명을 중태에 빠지게 하는 등 중대한 피해가 발생했다"며 "피의자가 범행 일체를 시인하고, 현장 감식 결과 및 CCTV 영상 등 충분한 증거가 확보됐다"라고 밝혔다.

    이어 "유사범행에 대한 예방 효과 및 2차 피해 우려 등 공공의 이익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피의자의 신상정보를 공개하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연합뉴스앞서 이씨는 지난 10일 신변보호를 받는 A(21)씨의 서울 송파구 잠실동의 한 빌라 4층 집을 찾아가 A씨의 어머니(49)와 남동생(13)의 가슴과 목 등을 흉기로 찌른 혐의 등을 받는다. 피해자들은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어머니는 곧 숨졌고, 남동생은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이씨는 흉기를 미리 준비해 갔으며, 그 외에도 다른 범행도구를 갖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또 같은 건물 거주자들이 출입하는 것을 엿보며 공동 출입문 비밀번호를 알아내 침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