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워너원 스태프 코로나 확진…'MAMA' 사전녹화 중단

뉴스듣기


연예가 화제

    워너원 스태프 코로나 확진…'MAMA' 사전녹화 중단

    뉴스듣기
    프로젝트 보이그룹 워너원. 워너원 공식 페이스북프로젝트 보이그룹 워너원. 워너원 공식 페이스북오는 11일 전 세계에 생중계되는 '2021 MAMA'(2021 Mnet Asian Music Awards)의 사전녹화 리허설이 중단됐다. 한 아티스트의 스태프가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기 때문이다.

    CJ ENM 관계자는 10일 CBS노컷뉴스에 "'2021 MAMA' 사전녹화를 위한 리허설에 참여했던 아티스트의 스태프 중 한 분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아티스트와 스태프 등 모두의 안전을 위해 리허설을 중단했으며, 입장을 대기 중이던 관객들은 모두 귀가 조치됐다"라고 밝혔다.

    이어 "함께 리허설에 참여했던 스태프와 아티스트 모두 선제적으로 코로나 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확진자가 머물던 장소는 방역 소독을 완료했다. 정부의 코로나 방역 가이드를 철저히 준수해, 안전하게 행사를 진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알렸다.

    CJ ENM 측은 해당 아티스트가 누구인지 명시하지는 않았다. 앞서 JTBC는 이날 오전 워너원 멤버들이 사전녹화를 긴급 취소하고 코로나19 검사를 받으러 갔다고 보도했다. 워너원 스태프 중 한 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선제 검사를 받기 위해서라고 전했다.

    엠넷 '프로듀스 101' 시즌 2를 통해 결성된 워너원은 강다니엘·박지훈·이대휘·김재환·옹성우·박우진·라이관린·윤지성·황민현·배진영·하성운 11명으로 구성된 프로젝트 보이그룹이다. 공식 활동 종료 후 약 3년 만에 '2021 MAMA' 무대로 한자리에 모이게 됐다. 해외에 있는 라이관린을 제외한 10명이 참석한다.

    '2021 MAMA'는 K팝이라는 언어로 국가·인종·세대의 벽을 넘어 편견 없이 서로의 가치를 존중하고 전 세계가 더 큰 하나가 되는 강력한 음악의 힘을 경험하게 한다는 '메이크 썸 노이즈'(MAKE SOME NOISE)를 콘셉트로 한다. 오는 11일 저녁 6시 전 세계로 생중계된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