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냄새 난다"며 70대 노모 쫓아내 숨지게 한 딸 경찰 수사

뉴스듣기


전북

    "냄새 난다"며 70대 노모 쫓아내 숨지게 한 딸 경찰 수사

    뉴스듣기
    구타=안나경 기자"냄새가 난다"며 자신의 친모를 집 밖으로 내쫓아 숨지게 한 40대 딸이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전주완산경찰서는 존속학대치사 혐의로 A(47)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10일 밝혔다.
     
    A씨는 지난 9일 오후 7시쯤 전주시 완산구의 한 원룸에서 친모 B(78)씨를 집 밖으로 쫓아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어머니가 씻지 않아 냄새가 난다며 옷을 벗겨 밖으로 내쫓은 것으로 알려졌다.
     
    A씨의 학대에 B씨는 1시간 30분가량 집 밖에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지나가던 행인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119구급대는 B씨를 병원으로 옮겼으나 끝내 숨졌다.
     
    경찰은 "저체온증에 의한 사망으로 보인다"며 "부검 결과에 따라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