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尹-李, 울산 극적 회동 "정권교체 한 몸, 이견 없었다 "

뉴스듣기


울산

    尹-李, 울산 극적 회동 "정권교체 한 몸, 이견 없었다 "

    뉴스듣기

    선거대책위원회 구성 · 일정 패싱 갈등 속 저녁회동
    윤-이-김, 공감대…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직 발표
    당무우선권 관련 사무는 당대표에, 후보자 의사 존중
    윤석열 "이 대표의 선거전략 전폭 수용, 이견 없어"
    이준석 "입당 전부터 신뢰관계 형성 상호간 합의"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이준석 당대표, 김기현 원내대표가 3일 울산 울주군 한 식당에서 저녁회동을 가진 이후 기자들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반웅규 기자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이준석 당대표, 김기현 원내대표가 3일 울산 울주군 한 식당에서 저녁회동을 가진 이후 기자들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반웅규 기자선거대책위원회 구성과 일정 패싱을 둘러싸고 갈등을 빚었던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와 이준석 당대표가 3일 울산에서 극적 회동을 가졌다.

    두 사람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총괄선대위원장직을 맡게 되었다고 깜짝 발표하면서 모든 갈등을 뒤로하고 정권교체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7시30분쯤 울산 울주군 언양읍의 한 식당에서 이 대표와 김기현 원내대표를 만나 현재 상황과 자신의 심경을 전했다.  

    이번 만남은 윤 후보가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이 대표를 직접 만나 여러 의견을 경청하겠다고 거듭 밝힌 이후 이뤄졌다.

    언양불고기를 주 메뉴로 저녁식사를 겸한 회동은 2시간30여분 동안 진행됐다. 이어 세 사람은 양준우·임승호 대변인을 통해 공감대를 이뤘다고 발표했다.  

    세 사람이 대선에 관한 주요 사항에 대해 긴밀히 모든 상황을 공유하고 직접 소통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특히 젊은 세대에 대한 적극적인 소통과 정책 행보가 이번 선거에 가장 중요하다는 점에서 의견을 같이 하였다고 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이준석 당대표, 김기현 원내대표가 저녁회동에 앞서 국민의힘 울산시당 관계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반웅규 기자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이준석 당대표, 김기현 원내대표가 저녁회동에 앞서 국민의힘 울산시당 관계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반웅규 기자 세 사람은 후보자의 당무우선권과 관련해서도 의견을 모았다.

    후보자는 선거에 있어서 필요한 사무에 관하여 당대표에게 요청하고, 당대표는 후보자에 의사를 존중해 따르기로 했다는 거다.

    세 사람은 그러면서 이후 여러가지 사안에 대해 국민의 정권 교체 열망을 받들어 한치의 흔들림도 없이 일체가 되어 가기로 했다.

    두 대변인의 발표이후 윤 후보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총괄선대위원장직을 맡게 되었다고 깜짝 발표했다.

    윤 후보는 "김 위원장이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기구의 장으로서 대통령 선거일까지 당무 전반을 통합 조정하고 선거대책기구를 총괄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선거전략을 두고 당과 이견이 있는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 대해 윤 후보는 "이 대표가 선거전략을 말하면 전폭 수용하고 있으니깐 이견이 있을 수 없다"고 했다.

    국민의힘 양준우·임승호 대변인이 3일 세사람이 울산회동을 통해 공감대를 이뤘다고 발표하고 있다. 반웅규 기자 국민의힘 양준우·임승호 대변인이 3일 세사람이 울산회동을 통해 공감대를 이뤘다고 발표하고 있다. 반웅규 기자 이 대표는 "이미 저와 윤 후보는 입당 전부터 신뢰관계가 있었고 이후 상호간 합의가 있었다. 다른 사람의 평가에 의해 절대 서로를 평가하지 않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후보와 직접 소통하면서 단 한번도 서로를 존중하지 않은 적이 없고 이견도 없었음을 이 자리에서 다시 밝힌다"고 했다.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에 대해서도 이 대표는 "저와 윤 후보 간의 관계에 대해 말하는 사람은 부끄러워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핵심 관계자에 대해 엄중 경고한다. 경선과정에서부터 나오고 있는 핵심 관계자를 용납할 수 없다"며 "개별적 행동으로 당에 위해를 가해서는 안된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이 후보의 의견을 존중해서 후보가 나름 역할을 맡겨 이수정 교수를 영입한 것으로 이해했기 때문에 이견이 없다. 당연히 인사철회를 요청할 생각이 없다"고 했다.

    앞서 이날 오전까지 제주에 머물다가 오후 4시쯤 울산을 찾은 이 대표는 남구 삼산동 국민의힘 울산시당에서 김기현 원내대표와 만남을 가졌다.

    김 원내대표는 이 대표에게 "어떻게든 (갈등)을 해결해야 한다는 생각으로 윤 후보와 만남을 갖자"고 전했고 이 대표도 "그렇게 하겠다"고 답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