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남아공 "오미크론, 델타보다 재감염 위험 3배 높아"

뉴스듣기


중동/아프리카

    남아공 "오미크론, 델타보다 재감염 위험 3배 높아"

    뉴스듣기

    "이전 감염으로 만든 면역력 피할 수 있다는 증거"

    남아공 국립전염병연구소 트위터 캡처남아공 국립전염병연구소 트위터 캡처
    코로나19 새 변이인 오미크론이 현재 지배종인 델타 변이보다 재감염 위험이 3배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남아프리카공화국 국립전염병연구소(NICD)는 이날 "오미크론 변이가 이전 감염으로 생긴 면역력을 피할 수 있다는 역학적 증거"라며 이같이 밝혔다.
     
    NICD는 지난해 3월부터 올해 11월 27일까지 남아공의 일상적 감시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오미크론의 재감염 위험이 2차와 3차 유행 당시 베타와 델타 변이보다 상당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특히 지난달 27일까지 최근 약 90일 동안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280만 명을 조사한 결과 3만 5670명이 재감염된 것으로 의심된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신규 감염보다 재감염이 증가한 것은 오미크론 변이가 이전 감염으로 만들어진 면역력을 피할 수 있는 능력이 있다고 볼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 연구 결과를 발표한 남아공 전염병 모델링·분석센터(SACEMA) 줄리엣 풀리암 센터장은 "오미크론 변이가 늦어도 12월 중순에는 남아공 전역에서 완전히 자리잡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한편 이날 기준 남아공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만 1535명으로 열흘 전보다 312명이 늘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