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인재영입 1호 조동연 이틀만에 사퇴 시사…위기 맞은 이재명 '쇄신 선대위'

뉴스듣기


국회/정당

    인재영입 1호 조동연 이틀만에 사퇴 시사…위기 맞은 이재명 '쇄신 선대위'

    뉴스듣기
    핵심요약

    조 교수 사생활 논란에 온갖 억측 시달리자 심경 글과 함께 사퇴 시사
    "아이들과 가족은 그만 힘들게 해주셨으면 한다"호소
    與 심야 대책 회의…"사퇴라면 본인 의사 존중할 수밖에"
    화려한 입당식 3일만에 영입 1호 논란으로 쇄신 작업 '빨간불'
    인재영입 과정의 '검증 부실' 문제 지적도

    조동연 더불어민주당 신임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 30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조동연 더불어민주당 신임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 30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사생활 논란이 불거진 더불어민주당 조동연 신임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 2일 사퇴를 시사했다. 조 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SNS에 올린 글에서 "그간 진심으로 감사했고 죄송하다"며 "안녕히 계세요"라고 밝혔다.

    "아이들과 가족은 그만 힘들게 해주셨으면 한다"

    조 위원장은 사생활 논란에 대해 "열심히 살아온 시간들이 한순간에 더렵혀지고 인생이 송두리째 없어지는 기분"이라며 "아무리 힘들어도 중심을 잡았는데 이번에는 진심으로 저는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했다. 이어 "다만 아이들과 가족은 그만 힘들게 해주셨으면 한다"며 "제가 짊어지고 갈테니 죄없는 가족들은 그만 힘들게 해달라"고 호소했다.

    조 위원장이 사퇴를 시사하는 글을 올리면서 여당 지도부는 이날 당혹스러운 분위기 속에서 심야까지 대책 회의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용빈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CBS 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사퇴를 시사한 것에 대해 "본인의 의지가 제일 중요하다"며 "사퇴 의지라면 당으로서 받아들일 수밖에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날 오후까지 민주당은 조 후보의 거취 결정을 위해 여론의 추이를 면밀히 지켜봤다고 한다. 한 당 핵심 관계자는 "본인이 인정할 것은 하고, 사과하고 해명을 한 만큼 여론을 지켜보고 판단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이재명 대선후보도 "모든 정치인은 국민에 대해 책임을 지는 것"이라며 "국민들의 판단을 좀 지켜보겠다"고 신중한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하지만 이날 하루 동안 여론이 악화하고 가족과 관련한 온갖 논란과 억측이 일자, 조 위원장 스스로 견디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한 당 관계자는 "조 위원장이 해명을 했지만 의외로 부정적인 반응과 가족들에 대한 인신 공격에 감내하기 어려웠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女안보전문가 화려한 입당식 3일만에 사퇴…당 쇄신 작업 첫 위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 조동연 신임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 30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마친 뒤 악수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 조동연 신임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 30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마친 뒤 악수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앞서 민주당은 지난 30일 1982년생 30대 워킹맘이자 육사 출신의 군사 우주 분야 안보 전문가인 조 교수를 이 후보의 '1호 영입인사'로 발탁했다고 발표했다. 민주당은 성대한 환영식과 함께 조 교수를 송영길 대표와 같은 위치인 공동 선임선대위원장 자리에 앉혔다. 하지만 혼인 상태에서 혼외자를 둔 사실이 알려지면서 조 위원장 영입은 곧바로 논란으로 바뀌어버렸다.

    민주당 국가인재위원회 총괄단장인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논란이 불거지자 이날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우리나라 정치는 개인적인 사생활 부분을 공적인 부분과 결부시키는 면이 강하다"며 "국민 정서를 고려할 수밖에는 없지 않나"고 사퇴 불가피성을 주장하기도 했다.

    이 후보의 '영입 1호'인 조 위원장이 입당 이틀만에 사퇴 가능성이 커지면서 인재영입을 통한 선대위 쇄신 작업과 중도 확장 전략에 지울 수 없는 상처가 남게 됐다. 이재명호 혁신 작업의 첫 위기인 셈이다. 당 지도부가 주도하고, 야심차게 준비해온 첫 번째 영입이었던 만큼 여진이 계속될 것이기 때문이다. 더불어 영입 인사에 대한 검증이 부실했던 것 아니냐는 지적도 피할 수 없는 상황에 처하게 됐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