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미인대회 출신 마약왕 부인, 남편 탈옥 돕다가 결국…

뉴스듣기


국제일반

    미인대회 출신 마약왕 부인, 남편 탈옥 돕다가 결국…

    • 2021-12-01 09:06
    뉴스듣기

    미인대회 출신 코로넬, 남편 탈옥도 도와…"진심으로 후회"

    연합뉴스연합뉴스멕시코의 악명높은 마약왕 호아킨 구스만(일명 엘차포)에 이어 그의 부인도 미국 교도소에서 징역을 살게 됐다.

    미국 워싱턴DC 연방지방법원은 30일(현지시간) 마약 밀매와 돈세탁 혐의로 기소된 에마 코로넬 아이스푸로(32)에 대해 징역 3년형을 선고했다고 AP·AFP통신 등이 보도했다.

    지역 미인대회 출신의 코로넬은 18살 생일에 32살 연상의 구스만과 결혼해 쌍둥이 딸을 뒀다.

    멕시코 시날로아 카르텔을 이끌고 미국과 멕시코 마약시장을 주름잡았던 구스만은 두 차례의 탈옥 끝에 붙잡혀 미국으로 인도된 뒤 2019년 미 법원에서 종신형을 선고받고 수감 중이다.

    남편 재판 과정에서 여러 차례 모습을 비췄던 코로넬은 지난 2월 마약 밀매 공모 혐의 등으로 미국 버지니아주 덜레스공항에서 체포됐다.

    이날 검찰은 코로넬이 "큰 바퀴의 톱니 하나"였다고 표현하며 시날로아 카르텔에서의 역할이 크지는 않았다면서도, 그가 2015년 남편의 두 번째 탈옥을 돕는 데에 중요한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

    코로넬은 당시 구스만이 멕시코 교도소에서도 땅굴을 이용해 탈옥했을 때 GPS가 탑재된 시계를 교도소 내로 몰래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루돌프 컨트레러스 판사는 코로넬이 너무 어린 나이에 구스만과 결혼했고, 체포 직후 유죄를 인정한 점 등을 고려해 검찰이 구형한 4년형보다 가벼운 형을 선고했다.

    선고 후 코로넬은 법정에서 "내가 한 모든 일에 진심 어린 후회를 표시한다"며 용서를 구했고 판사는 "지금까지와는 다른 환경에서 쌍둥이를 기르길 바란다"고 당부했다고 AFP통신은 전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