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WHO "오미크론, 매우 높은 위험"…美 "공포 상황 아냐"

뉴스듣기


국제일반

    WHO "오미크론, 매우 높은 위험"…美 "공포 상황 아냐"

    뉴스듣기
    핵심요약

    WHO "면역 회피, 전파력 빠를 가능성…사망자는 없어"
    이스라엘·日, 모든 외국인 입국금지…사실상 전대륙 확산
    바이든 "봉쇄없이 새 변이 이겨낼 것"…추가접종 촉구

    연합뉴스연합뉴스WHO(세계보건기구)가 현재까지 확인된 자료를 토대로 코로나19 새 변종인 오미크론이 심각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을 만큼 전 세계에 '매우 높은' 위험이 된다고 경고했다.
     
    29일(현지시간) AP·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WHO는 이날 국경을 폐쇄하는 국가가 늘어나는 것처럼 오미크론 변이가 확산할 위험이 매우 커진다고 밝혔다.
     
    WHO는 회원국에 제공한 기술 보고서에서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첫 보고된 변이에 대해 상당한 불확실성이 남아있다"면서도 "하지만 면역 체계를 피하고 사람 간 전파 속도가 빠를 가능성이 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이런 특성에 따라 앞으로 심각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는 코로나19 급증이 발생할 수 있다"면서 "전 세계적 위험이 매우 높다고 평가한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연합뉴스WHO는 "오미크론이 우려하는 것처럼 위험한 것으로 드러나면, 백신 접종률이 낮은 국가의 면역력이 약한 사람에게 엄청난 영향을 끼칠 것"이라면서도 "아직까지 오미크론과 관련한 사망자는 보고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경고는 전문가들이 오미크론 변이가 얼마나 위험한지 조사하는 가운데 오미크론 확진자가 발생하는 국가가 늘어나고, 또 국경을 봉쇄하는 움직임이 확산하는 상황에서 나왔다.
     
    이스라엘이 모든 외국인들의 입국을 금지한 가운데 일본이 같은 조치를 취했고, 모로코는 모든 항공편을 취소했다. 미국과 EU(유럽연합) 등은 아프리카 남부 지역에서 온 여행객의 입국 금지 조치를 시행하고 있다.
     
    G7(주요 7개국) 보건장관은 이날 긴급회의를 열고 오미크론 변이가 전파력이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긴급행동을 촉구했다. 또 다음달 11일부터 스위스 루체른에서 열릴 예정이던 2021 루체른동계유니버시아드 대회는 오미크론 변이 확산 우려로 취소됐다.
     
    현재 오미크론 확진자는 아프리카의 남아공과 보츠나와를 시작으로 영국과 독일, 벨기에, 네덜란드, 이탈리아 등 유럽은 물론 중동의 이스라엘, 아시아의 홍콩, 오세아니아의 호주, 아메리카의 캐나다 등 전 세계에서 보고됐다. 
     
    여기에 스페인과 포르투갈, 스코틀랜드에서도 확진자가 나왔다. 포르투갈 프로 축구팀 벨레넨스에서는 13명이 오미크론에 집단 감염된 사실이 드러나 지난 주말 경기가 하프타임 때 중단됐다.
     
    지금까지 남아공에서 확인된 오미크론의 특징은 확진자 대부분이 20~30대이고, 대체로 가벼운 증상을 보였다.
     
    연합뉴스연합뉴스이런 상황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오미크론 변이가 우려할 상황이지 공포에 빠질 상황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에서도 오미크론 확진 사례가 머지않아 발생할 것으로 내다보면서도 "우리는 새 변이를 이겨 낼 것이다. 기다리지 말고 추가접종(부스터샷)을 하라"고 촉구했다. 봉쇄정책을 논의하고 있지 않으며 마스크를 잘 쓰고 백신을 접종하면 봉쇄정책이 필요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우리나라는 오미크론 유입 차단을 위해 외국인 입국 금지를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발표했다. 입국단계에서 일반 코로나19 확진자와 동일하게 확인할 수 있기 때문에 유입 차단이 가능하다는 이유에서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