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바이든 "오미크론, 공포 상황 아니다"

뉴스듣기


미국/중남미

    바이든 "오미크론, 공포 상황 아니다"

    뉴스듣기

    "우려할 상황은 맞아, 미국서 곧 오미크론 사례 나올 것"
    "이겨낼 것. 부스터샷 맞아라. 봉쇄정책은 아직 미상정"

    조 바이든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대국민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ABC캡처조 바이든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대국민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ABC캡처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남아프리카 지역에서 세계로 전지고 있는 변종 코로나바이러스인 오미크론에 대해 "우려할 상황이지만 공포가 초래될 상황은 아니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대국민 성명을 발표하면서 머지않아 오미크론 확진 사례가 미국에서도 발생할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는 이 새 변이를 이겨낼 것"이라며 "기다리지 말고 부스터샷을 맞으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오미크론에 대한 싸움에서 백신을 추가 개발할 상황이 된다면 미국은 행동에 나설 것이라고도 했다.
     
    그는 "그렇게 되지 않기를 바라지만, 만약에 새로운 변종에 대응하기 위해 업데이트된 백신 접종이나 부스터(촉진제)가 필요할 경우가 발생한다면, 우리는 가능한 모든 도구로 그 개발과 보급을 가속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그러나 현재로선 봉쇄정책을 상정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사람들이 백신을 접종하고 마스크를 쓴다면 봉쇄는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그는 코로나 백신이 오미크론에 대해 얼마나 강력한 보호효과가 있는지를 알려면 몇 주가 걸릴 것이라며 다음 달 2일 오미크론에 대한 추가 대응 전략을 내놓겠다고 덧붙였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