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차까지 버린 대만 살인 용의자…中 코로나 정책에 '덜미'

뉴스듣기


아시아/호주

    차까지 버린 대만 살인 용의자…中 코로나 정책에 '덜미'

    • 2021-11-26 22:24
    뉴스듣기
    중국 베이징의 입국자 격리 시설, 기사와 직접 관련 없음. 연합뉴스중국 베이징의 입국자 격리 시설, 기사와 직접 관련 없음. 연합뉴스
    대만에서 살인 범죄를 저지른 용의자가 현지 수사망을 뚫고 본토로 도주했으나 중국의 '제로 코로나' 방역망에 딱 걸려 체포될 날만 기다리는 처지가 됐다.

    26일 CNN 보도에 따르면 대만의 한 30대 남성은 지난 22일 오전 8시께 대만 신베이시(新北市)에서 45세 남성을 총으로 쐈다. 당시 피해자는 목 부위에 2방의 총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이후 이 용의자는 용의주도한 도주극을 펼쳤다.

    먼저 현장을 떠나는 데 이용한 차량은 인근 쇼핑몰에 버렸다. 추격 팀에 혼란을 주기 위해 도주하는 동안 두 차례 옷을 갈아입기도 했고, 공항으로 이동하는 동안 일부러 여러 차례 대중교통을 갈아타기까지 했다.

    마침내 정오께에는 중국 본토행 항공기를 타고 이륙해 대만의 수사망을 뿌리치는 데 성공했다.


    그러나 도주극은 중국에서 막을 내렸다.

    중국은 '제로 코로나' 정책을 펼치며 외국인 방문객의 입국을 제한하고 있다. 자국민이 귀국하는 경우에도 중앙 격리시설에서 14일간 격리를 마쳐야 한다.

    이 용의자도 격리를 피해갈 수 없었고 결국 중국 푸젠성 남부에 샤먼(廈門)시의 한 호텔에 '갇혀' 꼼짝도 못하게 됐다.

    대만 범죄수사국(CIB)이 이 같은 사실을 파악한 뒤 중국 공안 당국에 송환을 요청한 상태여서 용의자는 격리 후에 체포될 가능성이 크다.

    다만 중국이 요청에 응할지는 미지수다. 최근 중국이 대만과의 무력 충돌 가능성까지 시사하는 등 양측 관계가 악화하고 있어서다.

    대만과 중국은 범죄인 인도 조약을 체결한 바 있다. 2009년 이후 대만이 중국으로부터 넘겨받은 범죄 용의자 수는 502명, 대만이 중국에 넘겨준 용의자는 21명이다. 그러나 올해 들어서는 중국이 대만으로 넘겨준 용의자는 단 한 명도 없다고 CNN은 전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