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배가 산으로 간다' 국민의힘 대변인들 '尹선대위' 공개비판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국회/정당

    [영상]'배가 산으로 간다' 국민의힘 대변인들 '尹선대위' 공개비판

    뉴스듣기
    핵심요약

    임승호 대변인·신인규 부대변인 SNS 통해 선대위 비판
    "몇 개월 전만 해도 활력 넘쳤는데, 신선한 엔진 꺼져가는 느낌"
    "당장 지지율만 보고 게임 끝났다고 착각? 선대위 대폭 쇄신해야"
    "물밀듯 몰려오던 청년들 신기루처럼 사라지는 것 같지 않나"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인선을 두고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윤석열 후보 간 의견 차가 좁혀지지 않고 있는 가운데 이준석 대표와 가까운 당 대변인들이 윤 후보 측 움직임에 대해 공개 비판에 나섰다. 이 대표는 그동안 김 전 위원장의 의견에 무게를 두고 발언해왔다.

    신인규 상근부대변인은 25일 페이스북에 '입에 쓰지만 몸에 좋은 약'이란 제목을 달고, 선대위에 대해 "사공이 많으면 배가 산으로 간다"고 적었다. 신 부대변인은 "비상한 시기에는 비상하면서도 창의적인 대안과 발빠른 변화와 혁신이 필요한데 과연 매머드급 경륜형 선대위로 그것이 가능할 것인가?"라며 "매머드급 선대위 꾸리는 과정도 어렵고 힘들지만 팀이 꾸려지더라도 신속하고 정확한 의사결정이 될지 매우 의문"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지금 당장의 지지율만 보고 게임이 벌써 다 끝났다고 착각하는거 아닌가. 그렇지 않다면 선대위는 대폭 쇄신이 되어야 마땅하다"고 지적했다.

    임승호 대변인도 전날 오후 늦게 페이스북을 통해 "솔직히 요즘 당 상황을 보고 있으면 답답하다. 불과 몇 개월전만 해도 활력이 넘쳐나던 신선한 엔진이 꺼져가는 느낌"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최근 선대위의 구성 과정이 진정 당원들과 국민들에게 감동을 주고 있느냐. 매일 선대위 명단에 오르내리는 분들의 이름이 어떤 신선함과 감동을 주고 있냐"고 꼬집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지난 24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 회의실에서 열린 민생·개혁 입법 추진 간담회에서 '새로운 민주당으로 거듭나겠다'며 사죄의 절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지난 24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 회의실에서 열린 민생·개혁 입법 추진 간담회에서 '새로운 민주당으로 거듭나겠다'며 사죄의 절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임 대변인은 선대위 쇄신에 착수한 민주당 이재명 후보를 경계하기도 했다. 임 대변인은 "상대 당의 후보는 연일 눈물을 흘리고 넙죽 엎드리고 있다"며 많은 분들이 쇼라고 침 한번 뱉고 말겠지만, 솔직히 전 무섭다"고 했다. 이어 "경선 이후 우리 당은 줄다리기와 기싸움으로 시간을 버리고 있는건 아닐까"라며 "매우 위험한 방향이지만, 어쨌든 상대 후보는 정책과 비전을 내놓고 있다. 우리는 이에 맞서 어떤 정책과 비전을 제시하고 있나"라고 우려했다.

    두 대변인은 최근 선대위 논란이 청년 유권자들의 외면으로 이어질 것을 우려했다. 선대위를 꾸리는 과정에 잡음이 부각되고 비전은 보여주지 못하는 상황이 계속돼선 안된다는 것이다.

    임 대변인은 "국민들의 기억에 남을만한 정책과 비전으로 열 손가락을 다 채울 수 있다고 당당하게 말할 수 있나"라며 "몇 주 전까지만 해도 기존의 저희 당이 상상할수 없을 정도로 물밀듯이 몰려오던 청년들이 신기루처럼 사라지는것 같지는 않으신가"라고 물었다.

    윤창원 기자윤창원 기자신 부대변인도 "지금 비춰지는 선대위 모습은 이미 선거는 다 이긴듯한 모습이고 전략은 전혀 보이지 않는다"며 "2030 청년 유권자들의 마음이 한달째 심각하게 떠나가고 있는데 국민의힘은 어떤 노력을 하고 있는가"라고 우려했다.

    임 대변인과 신 부대변인은 청년층이 대거 참여한 대변인 토론배틀이었던 '나는국대다'를 통해 선발됐다. 토론배틀은 이준석 대표가 선출 이후 '실력주의' 가치를 표방하며 청년층의 참여를 끌어내기 위해 의욕적으로 진행했던 행사였다. 두 대변인 모두 이른바 '이준석 키즈'로 평가되고 있는 만큼, 김 전 위원장과 윤 후보의 간 선대위 인선 갈등에서 김 전 위원장을 지원하는 이 대표의 입장이 다시 한번 확인된 셈이다.윤창원 기자윤창원 기자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