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윤석열, 일단 '김종인' 빼고 출발한다…'선대위 갈등' 피로감 고조

뉴스듣기


국회/정당

    윤석열, 일단 '김종인' 빼고 출발한다…'선대위 갈등' 피로감 고조

    뉴스듣기
    핵심요약

    '3金 선대위' 두고 윤석열‧김종인 갈등…전격 만찬 회동에도 합의 무산
    '김종인 자리' 비운 채 선대위 2차 인선 강행…향후 추가 협상 가능성도
    '김병준' 카드 겨냥 김종인 측 압박…윤석열 측은 낙장불입 고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오후 서울 광화문의 한 식당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만찬 회동을 하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오후 서울 광화문의 한 식당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만찬 회동을 하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선거대책위원회 구성을 놓고 사흘 째 신경전을 벌이고 있는 윤석열 대선후보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전격 만찬 회동에도 불구하고 접점을 찾지 못했다. 양측의 갈등이 장기화되며 당 안팎에서 피로감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자, 윤 후보는 '김종인 자리'를 비운 채 오늘(25일) 2차 선대위 인선을 강행하기로 했다.
     

    金 "선대위 운영 도중 잡음 안 돼" 尹 "시간 좀 더 필요"…합의 무산

    윤 후보와 김종인 전 위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중구 소재 한 음식점에서 만찬 회동을 했지만 끝내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윤 후보의 전격 제안으로 성사된 만찬에는 윤 후보 최측근인 권성동 사무총장이 배석했다. 이른바 '3김(김종인‧김병준‧김한길)' 선대위 구상에 김종인 전 위원장이 제동을 걸자, 윤 후보가 직접 설득에 나섰지만 결국 합의 도출에 실패했다.
     
    김종인 전 위원장은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지금 내가 왜 이런 입장을 견지할 수밖에 없는지 윤 후보에게 이야기 했다"며 "(선대위는) 출발을 잘해야지 (운영) 도중에 괜히 쓸데없는 잡음이 생겨 그때 가서 이러니저러니 이야기하면 선거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아울러 총괄선대위원장 직 수락 여부에 확답하지 않았다.
     
    윤 후보는 합의가 무산된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구체적인 사유에는 말을 아꼈다. 윤 후보는 기자들과 만나 "시간이 조금 더 필요하다"며 "(김 전 위원장이) 총괄선대위원장 직을 맡는 문제는 조금 더 시간을 갖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다만 "내일 최고위 회의에서 총괄본부장들은 발표를 해야 할 것 같다. 그 말씀은 (김 전 위원장에게) 다 드렸다"고 했다.
    24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만찬 회동을 하기 위해 서울시내의 한 식당에서 만났다. 국회사진취재단24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만찬 회동을 하기 위해 서울시내의 한 식당에서 만났다. 국회사진취재단
    양측은 지난 22일 최고위에서 의결된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 안건 등을 두고 대립해왔다. 총괄선대위원장으로 유력한 김종인 전 위원장은 순조로운 선대위 운영을 위해선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의 역할과 직책 조정 등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지만, 윤 후보 측은 이미 의결된 사안을 되돌릴 수 없다고 거부했다. 이날 만찬에 앞서 윤 후보의 최측근인 권성동 사무총장과 이종찬 전 국가정보원장, 김재원 최고위원 등이 광화문 인근 김종인 전 위원장의 사무실을 방문했다. 윤 후보 측 다수의 관계자들이 김종인 전 위원장을 찾아 설득에 나서며 공을 들인 셈이다.
     
    '김병준 카드'를 두고 양측의 이견이 좁혀지지 않으면서 이준석 대표는 타협안을 내놓기도 했다. 당내 경선 이전부터 '김종인 영입' 필요성을 역설해온 이 대표는 이날 BBS라디오 인터뷰에서 "특별 조직을 맡은 김한길 위원장처럼 그런 형태의 조직으로 정리가 되면 김종인 전 위원장이 생각할 때는 받아들일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후보 직속 조직인 새시대준비위원회처럼 선대위와 별도 조직으로 김병준 전 위원장이 이동하면 총괄을 맡은 김종인 전 위원장과 충돌 가능성이 낮다는 의미다.
     

    철학 다른 김종인‧김병준, 충돌 가능성…갈등 장기화 '피로감' 우려도

    선거 때마다 전권을 쥐고 조직을 진두지휘했던 김종인 전 위원장의 성향을 고려할 때, 김병준 전 위원장과 역할이 겹치는 포지션에 배치하면 충돌 가능성이 높다는 게 중론이다. 김종인 전 위원장과 가까운 한 인사는 이날 CBS노컷뉴스와 통화에서 "김종인 전 위원장은 말 그대로 '일을 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어 달라는 것"이라며 "정책적인 면에서 유럽식 색채가 강한 김종인 전 위원장이 자유주의를 강조하는 김병준 전 위원장과 부딪힐 가능성이 굉장히 크다"고 말했다. 당내 한 관계자는 통화에서 "각자의 철학이 다른 사람을 한 곳에 뒀다가 파열음이 일면 책임 소재 문제가 생긴다"고 지적했다.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 연합뉴스김병준 전 비대위원장. 연합뉴스
    윤 후보 측은 일단 김종인 전 위원장을 의식해 '총괄선대위원장' 자리를 비워둔 채 2차 선대위 인선을 강행하겠다는 방침이다. 선대위 관련 신경전이 장기화되면서 '자리싸움'으로 비춰질 수 있어 지지율에 악영향을 미친다는 이유에서다. 조직총괄본부장은 주호영 의원, 직능총괄본부장 김성태 전 의원, 정책총괄본부장 원희룡 전 제주지사, 홍보미디어본부장 이준석 대표, 당무지원본부장 권성동 사무총장, 총괄특보단장에 권영세 의원 등을 내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내 한 초선의원은 통화에서 "선대위 구성이 원래 어려운 퍼즐을 맞추는 과정이란 것은 들었지만, 갈등이 너무 길어지고 있다"며 "국민들이 보기엔 민생 정책이나 공약을 두고 싸우는 것도 아니고 그냥 내부 투쟁으로 보이지 않겠냐"고 말했다. 한 중진의원은 "김종인 전 위원장이 대선에서 필요한 존재인 건 맞다"면서도 "꼭 이번 차례가 아니어도 일단 선대위를 띄우고 나서 나중에 설득해서 영입하는 방안도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