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영록 전남지사, 고령층 추가접종 독려키 위해 20일 추가접종

뉴스듣기


광주

    김영록 전남지사, 고령층 추가접종 독려키 위해 20일 추가접종

    뉴스듣기
    김영록 전남지사가 20일 무안군 한 의원에서 추가접종을 받고 있다. 전라남도 제공김영록 전남지사가 20일 무안군 한 의원에서 추가접종을 받고 있다. 전라남도 제공김영록 전남지사가 20일 무안 남악 소재 한 의원에서 화이자 백신 추가접종을 마쳤다.
     
    김 지사는 지난 4월 아스트라제네카 1차 접종하고 6월 2차접종을 마쳐 접종완료 후 4개월이 지났다.
     
    김 지사는 코로나19 추가접종에 대한 도민 불안감을 해소하고 접종 후 수개월이 지난 고령층‧고위험군 추가접종을 적극 독려하며 면역을 확보토록 하기 위해 화이자 백신을 추가 접종했다.
     
    전라남도는 11월부터 고령층‧고위험군 등 100만 명을 대상으로 면역 확보를 위한 추가접종을실시하고 있으며 추가접종 대상자는 50세 이상 연령층, 요양병원‧시설 입소자‧종사자,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 종사자, 면역 저하자, 기저질환자, 얀센백신 접종자 등이다.
     
    접종 간격은 요양병원‧시설과 60세 이상 고령자는 접종완료 후 4개월, 50대는 접종완료 후 5개월, 면역저하자와 얀센백신 접종자는 접종완료 후 2개월부터 추가접종이 가능하다.
     
    김 지사는 "접종을 완료했더라도 수개월이 지나면 감염에 위험한데다 최근 위중증 환자도 늘고 있는데, 그 해법은 추가접종"이라며 "특히 요양병원‧시설 등 고위험군과 60세 이상 도민은 접종완료 후 4개월이 지나면 신속하게 추가접종을 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