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野후보들 다 made in 민주당"…심상정 靑이철희 만나 뼈있는 말

뉴스듣기


대통령실

    "野후보들 다 made in 민주당"…심상정 靑이철희 만나 뼈있는 말

    뉴스듣기

    가장 늦게 대통령 축하난 받은 심상정 후보 "진짜 야당 대통령 후보는 저 혼자"
    "이재명, 당정 조율도 안하고 일방통행식으로 밀어붙여…대통령 곤란하시겠다"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이 발언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이 발언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윤석열, 김동연, 안철수 후보는 '메이드 인(made in) 민주당 후보 아닙니까. 아예 뿌리가 다른 진짜 야당 대통령 후보는 저 혼자 아니에요"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16일 문재인 대통령의 축하난을 전달하러 온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을 만난 자리에서 한 말이다.

    야권 주자들 중에 가장 마지막에 문 대통령의 축하난을 받게된 심 후보는 "왜 저는 다른 날에 난을 받느냐는 질문이 많았는데 윤석열 후보님은 검찰총장을 하셨고 김동연 후보님은 장관을 하셨고, 안철수 후보님은 대표를 거치셨으니 메이드인 민주당 후보들 아닌가"라며 "세분은 모두 민주당에서 키운 후보"라고 뼈있는 말을 했다.

    이에 이 수석은 "메이드 인이 아니라 메이드 바이(made by)"라고 답하며 웃음을 짓기도 했다.

    심 후보는 더불어민주당과 이재명 후보가 주도하는 전국민 방역지원금을 두고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심 후보는 "예산 정국은 가뜩이나 골치 아픈데 여당 후보가 당정 조율도 안 하고 일방통행식으로 밀어붙이고, 벌써 장관을 혼내고 있다"며 "대통령께서 곤란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워드 코로나로 자영업자들이 식자재·장비를 샀는데 다시 비상 방역 조치가 나온다면 걷잡을 수 없을 것"이라며 "이번 예산은 워드 코로나 예산을 최우선 순위로 둬야 한다"고 의견을 밝혔다.

    가상자산 과세 문제에 대해서는 "정부에서 하는게 옳다고 생각된다"며 "남은 임기가 꽤 되니 대통령께서 중심을 잘 잡아주시길 바란다"고 조언했다.

    문재인 정부에서 정치 개혁이 성과를 내지 못한데 대한 아쉬움도 내비쳤다.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오른쪽)가 16일 국회에서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윤창원 기자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오른쪽)가 16일 국회에서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윤창원 기자심 후보는 "문재인 정부 초기에 그렇게 초당적 협력 많이 받은 대통령이 있었나 하는 생각이 든다"며 "정치 개혁이 골든타임을 놓쳐버리고 나니까 지금은 정치에 대해서 회의감, 냉소주의 이런 게 팽배해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번 대선은 기득권 양당이 정치 개혁을 거부하니, 시민들이 주도하는 정계 개편 이뤄지는 대선 될 수 있도록 제가 노력하겠다는 뜻을 (문 대통령에게) 전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이 수석은 "개인적인 바람이 있다면, 이번 선거에서 비전이나 정책이 잘 안 보여서 후보께서 정책선거, 비전 선거가 되도록 길잡이 역할을 해달라"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