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카카오 "수수료 없는 오픈 커머스 만든다"…브랜드·소상공인 동일

뉴스듣기


IT/과학

    카카오 "수수료 없는 오픈 커머스 만든다"…브랜드·소상공인 동일

    뉴스듣기

    모든 상품유형·판매자 대상…판매자-고객 직접 소통, 판매자 및 상품 정품 인증 지원도

    이종원 카카오 최고비즈니스책임자(CBO)가 16일 카카오가 온라인으로 진행한 콘퍼런스 '이프(if) 카카오 2021'에서 발언하는 모습. 연합뉴스이종원 카카오 최고비즈니스책임자(CBO)가 16일 카카오가 온라인으로 진행한 콘퍼런스 '이프(if) 카카오 2021'에서 발언하는 모습. 연합뉴스카카오가 개방형 상거래 플랫폼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현재 카카오 채널에서 이뤄지는 기업-이용자 연결 서비스를 발전시켜 수수료가 없는 플랫폼을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이종원 카카오 최고비즈니스책임자(CBO)는 16일 카카오가 온라인으로 진행한 콘퍼런스 '이프(if) 카카오 2021'에서 "카카오톡 채널의 비즈니스 완결성을 강화하고자 채널 기반의 커머스 오픈 플랫폼을 준비 중이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카카오는 이 플랫폼에서 우선 모든 유형의 상품을 판매할 수 있게 하고, 판매자 규모와 상관없이 모두가 플랫폼에서 상품을 전시하고 주문서를 만들 수 있게 지원할 계획이다.

    또 기업이 톡을 바탕으로 고객과 직접 소통할 수 있는 기존 카카오채널의 장점을 살릴 예정이다.

    이 CBO는 이어 "입점수수료, 연동수수료가 전혀 없는 '수수료 제로' 오픈 플랫폼을 만들겠다"며 "브랜드, 소상공인 모두에게 동일 조건을 제공해 진정한 의미의 상생을 도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카카오톡 비즈니스에 '카카오 인증서'를 결합해 사업자 인증, 상품 정품 인증을 지원하겠다고도 했다. 카카오톡 채널 프로필을 조작해 사칭, 피싱에 악용하는 것을 예방하도록 이용자가 카카오 인증서로 인증한 사업자를 쉽게 구분할 수 있게 개선한다는 설명이다.

    이 CBO는 "입점 기업이 판매하는 제품도 인증 카드를 블록체인 형태로 이용자 카카오톡 지갑에 소장할 수 있게 될 것"이라며 "이용자는 제품의 정품·구매 인증을 카카오톡에서 쉽게 진행할 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