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野가 "지역 비하"라는 이재명의 부산 발언 보니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국회/정당

    野가 "지역 비하"라는 이재명의 부산 발언 보니

    뉴스듣기
    핵심요약

    국민의힘 "이재명, 부산 폄훼" 주장
    이재명 13일 부산서 '지역 균형 발전' 얘기하며
    "부산 재미없어 솔직히…강남같지 않다"
    "젊은층 같은 조건이면 서울 간다…부산매력 키워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지난 13일 부산시 영도구 무명일기에서 열린 부산지역 스타트업·소셜벤처인과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지난 13일 부산시 영도구 무명일기에서 열린 부산지역 스타트업·소셜벤처인과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부산에서 한 발언을 두고 국민의힘이 14일 "지역 비하"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국민의힘 김병민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재명 후보가 부산 지역 비하 발언을 꺼내 충격"이라며 "이 후보가 '부산 재미없잖아, 솔직히'라고 말하며 부산을 폄훼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쯤 되면 민주당의 지역비하 DNA를 이 후보가 계승하려는 건 아닌가"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재명 후보는 전날 부산의 한 카페에서 스타트업체 대표들을 만나 "부산은 재미없잖아요. 솔직히"라고 말했다.

    이 후보의 해당 발언은 지역 균형 발전을 이야기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이 후보는 "균형 발전이 인재 문제, 구조 문제도 해결하는 단초를 만들어줄 것"이라고 말하며 부산이 낙후돼 재미없다는 취지로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는 "솔직히 부산은 재미없다. 재밌는데 예를 들면 강남 같지 않은 측면이 있다"라며 "젊은이들이 같은 조건이면 서울로 가고 싶어 한다. 그보다 나은 환경을 만들려면 부산의 매력을 계속 키워야 한다"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13일 부산시 영도구 무명일기에서 열린 부산지역 스타트업·소셜벤처인과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13일 부산시 영도구 무명일기에서 열린 부산지역 스타트업·소셜벤처인과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이어 "부산은 문화가, 또 관광 자원이 상당히 우수하다"라며 "발전 가능성도 높고, 과거엔 부산 고갯길이 고통이었지만 지금은 매력이 됐다. 그런 점을 잘 키워서 똑같이는 못하더라도 지금처럼 엄청난 격차가 발생하는 생활환경, 정주환경을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의 이같은 발언에 부산 출신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도 '이해찬은 부산 초라해, 이재명은 부산 재미없잖아'는 내용의 글을 올리며 "이 양반들이 부산이 우습게 보이나"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