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이재명 아내가 전한 당시 상황 "남편이 울고있었다"…송영길 "당 차원 음해 대응"

뉴스듣기


국회/정당

    [영상]이재명 아내가 전한 당시 상황 "남편이 울고있었다"…송영길 "당 차원 음해 대응"

    뉴스듣기
    이해식 의원 페이스북 캡처이해식 의원 페이스북 캡처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의 아내 김혜경 씨가 최근 낙상사고 당시 이 후보가 울고 있어 뭉클했다며 상황을 설명했다.

    이 후보는 13일 저녁 경남 거제시 옥계해수욕장 오토캠핑장에서 지역 예비부부와 함께하는 '명심 캠프' 토크쇼 도중 아내 김씨에게 전화를 걸었다.

    김씨가 "여보세요, 어 자기야"라며 전화를 받자 한 참석자가 "다친 데 괜찮냐"라고 물었고, 김씨는 "괜찮다. 여러분에게 심려를 끼쳐드려서 죄송하다"라고 말했다.

    김씨는 "제가 잠시 기절을 했었는데 눈을 짝 다친 다음에 우리 남편이 저기서 막 울고 있었다"며 "상상이 안 가시죠. 그래서 좀 뭉클했어요"라고 했다. 이 후보는 부인 김씨가 쓰러진 걸 보고 "살아온 인생이 갑자기 떠오르면서 너무 불쌍하고 고생만 하고…"라며 당시 심정을 설명했다.  

    이 후보는 "내가 때려서 그랬다는 소문이 있잖아"라며 관련 루머를 직접 언급하면서 "딱 그게 몇 시간 만에 전국에 카톡으로 뿌려졌다"며 루머 확산에 의도가 있다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이같은 낙상사고 관련 루머들에 대해 '조직적인 음해'로 규정하고 이날 당 차원의 총력 대응을 지시했다.

    송 대표는 SNS에 "'제2의 십알단'처럼 조직적인 음해 유언비어를 확산시키고 있는데 이준석 대표님은 크라켄 프로그램을 작동하여 국민의힘 지지자들 중 혹시 매크로를 돌리는 사람이 있는지 내부 단속을 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