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KT 이강철 감독 "두산 저력 확인…1위 자부심 갖고 우승 도전"

야구

    KT 이강철 감독 "두산 저력 확인…1위 자부심 갖고 우승 도전"

    이강철 KT 위즈 감독. 연합뉴스이강철 KT 위즈 감독. 연합뉴스

    "'팀 KT'가 정규시즌 1위 팀이라는 자부심을 갖고 통합 우승에 도전하겠다"

    2021 신한은행 SOL KBO 리그 한국시리즈 대진이 확정된 날, 여유있게 상대를 기다리던 KT 위즈의 이강철 감독이 남긴 각오다.

    KT는 오는 14일부터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막을 올리는 한국시리즈에서 '미라클 두산'을 상대로 창단 첫 우승에 도전한다.

    두산은 10일 오후 서울 잠실구장에서 끝난 삼성 라이온즈와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11대3으로 승리해 시리즈 전적 2승무패로 사상 첫 7년 연속 한국시리즈 진출을 확정했다.

    와일드카드 결정전부터 포스트시즌 경기를 치른 팀이 한국시리즈 무대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강철 감독은 KT 구단을 통해 "포스트시즌에 들어와서 두산의 큰 경기 경험 등 저력을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었다. 2년 연속 가을야구에서 만나게 됐는데 선수들 모두 지난해 플레이오프에서 상대를 해 본 경험이 있어 멋진 승부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두산은 지난해 플레이오프에서 KT를 3승1패로 꺾은 바 있다.

    이강철 감독은 "'팀 KT'가 정규시즌 1위 팀이라는 자부심을 갖고 통합 우승에 도전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한편, 주장 황재규는 "두산은 매년 가을야구에서 뛰어난 저력을 보여준 강팀"이라며 "여기까지 온 만큼 그냥 갈 수는 없다. 통합 우승이라는 꿈에 다가가기 위해 우리 팀도 하나로 뭉쳐서 준비를 잘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팬들께서 많이 오시는 만큼 나와 선수단 모두 재밌는 경기로 보답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