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런 '도장깨기'가 또 나올까…미라클 두산, WC부터 KS까지

뉴스듣기


야구

    이런 '도장깨기'가 또 나올까…미라클 두산, WC부터 KS까지

    뉴스듣기
    두산 베어스. 연합뉴스두산 베어스. 연합뉴스

    프로야구 역사상 전례가 없는 수준의 '도장깨기'다.

    '미라클 두산'이 와일드카드 결정전(WC)을 치르고도 한국시리즈(KS) 무대까지 올라간 KBO 리그 역사상 최초의 구단이 됐다.

    두산 베어스는 10일 오후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KBO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삼성 라이온즈를 11대3으로 완파하고 3전2선승제 시리즈를 2경기만에 끝냈다.

    이로써 두산은 2015년부터 7년 연속 한국시리즈에 진출하는 괴력을 자랑했다. 이는 프로야구 역사상 최장 기록이다.

    지금까지 포스트시즌을 와일드카드 결정전부터 시작해 한국시리즈까지 진출한 팀은 없었다.

    KBO는 지난 2015년 포스트시즌의 흥미를 끌어올리기 위해 정규리그 4-5위간 맞대결인 와일드카드 결정전 제도를 도입했다.

    와일드카드를 획득한 팀이 준플레이오프를 뚫고 플레이오프 무대까지 도달한 경우는 이전까지 세 차례 있었지만(올해 두산을 포함할 경우 총 네 차례) 한국시리즈에 진출한 경우는 올해가 처음이다.

    최근 KBO 리그는 정규시즌 1위를 차지한 팀이 한국시리즈에 직행해 우승을 차지한 경우가 많았다.

    시리즈를 거듭할수록 마운드를 비롯한 전력 소모가 상당하기 때문이다.

    와일드카드 결정전은 최소 1경기, 최대 2경기가 열린다. 경기수가 많지는 않지만 단 1경기를 치르더라도 정규리그와는 차원이 다른 긴장감을 경험해야 한다. 여기서부터 전력 소모가 불가피하다.

    그런데 두산은 와일드카드 결정전 2경기를 모두 치렀고 LG 트윈스를 만난 준플레이오프에서도 3경기를 모두 소화했다.

    플레이오프를 앞두고 객관적인 전력에서 2위 삼성 라이온즈가 앞선다는 평가가 지배적이었지만 '미라클 두산'은 파죽의 2연승으로 한국시리즈 진출을 확정하는 괴력을 과시했다.

    올해는 정규리그 일정이 늦게 마무리된 관계로 준플레이오프와 플레이오프 모두 3전2선승제로 치러졌다. 포스트시즌 일정이 단축되기는 했지만 와일드카드 결정전부터 치른 팀의 한국시리즈 진출을 예상하기는 어려웠다.

    두산의 베테랑 이현승의 말대로 올해 두산은 '진짜 미라클 두산'이라는 수식어가 어울리는 가을 여정을 보내고 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