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방/외교

    中 요소 300톤 내주 출항…기계약 물량 2700톤 추가 확인

    뉴스듣기
    중국으로부터 우리 기업들이 기계약한 요소 1만8700톤 중 300톤이 다음주 내로 출항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10일 경기도 안산시의 한 요소수 공장에서 요소수가 생산되고 있다. 이 업체는 하루 150t가량의 요소수를 생산하고 있었으나, 요소 확보에 차질을 빚어 현재 하루 평균 5~10t가량만 생산하고 있다. 연합뉴스중국으로부터 우리 기업들이 기계약한 요소 1만8700톤 중 300톤이 다음주 내로 출항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10일 경기도 안산시의 한 요소수 공장에서 요소수가 생산되고 있다. 이 업체는 하루 150t가량의 요소수를 생산하고 있었으나, 요소 확보에 차질을 빚어 현재 하루 평균 5~10t가량만 생산하고 있다. 연합뉴스중국 측이 우리 기업들이 이미 수입 계약한 요소 1만 8700톤에 대한 수출 절차를 정상적으로 진행하기로 한 가운데 이 가운데 300톤이 다음주 내 출항할 것으로 보인다.
     
    외교부 당국자는 10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수출 전 검사를 신청한 (요소) 7100톤 중 검사가 완료된 물량이 처음으로 확인돼서 A사 300톤 정도가 내주 중에 선적이 돼 출항 가능한 상황으로 파악된다"고 말했다.
     
    이 7100톤은 우리 기업들의 기 계약 물량 1만 8700톤에 포함되는 것으로 차량용과 산업용, 비료용 등이 혼재돼있다. 1만 8700톤 중 차량용은 1만여톤이며, 내주 출항할 것으로 보이는 300톤도 차량용이다. 
     9일 오전 경기도 안양시내 한 레미콘 공장에 요소수 부족으로 운행하지 못하는 차량들이 주차돼 있다. 이한형 기자9일 오전 경기도 안양시내 한 레미콘 공장에 요소수 부족으로 운행하지 못하는 차량들이 주차돼 있다. 이한형 기자
    이 당국자는 또, 기계약 물량 1만 8700톤과 별개로 9월말에 계약된 B사의 물량 2700톤이 있는 것을 확인했다면서 이것 역시 최근 선적이 이뤄지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 물량은 차량용이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에 따르면 우리 기업들이 현 시점에 중국 측과 수입 계약을 체결한 요소는 1만 8700톤과 2700톤 외에도 더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정부는 다만 개별 기업들의 사정 등을 이유로 구체적 내역은 공개하지 않았다. 
     
    외교부는 앞서 이날 오전 다양한 채널로 충국 측과 소통한 결과 중국 측이 기 계약 물량 1만 8700톤에 대한 수출 절차가 진행될 것임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앞으로도 중국으로부터의 요소 수입이 안정적으로 이뤄지도록 긴밀히 협의를 지속한다는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이번 중국발 요소수 품귀 사태가 미중 전략경쟁에 따른 공급망 재편 등 전환기적 상황의 여파인 만큼 중국 의존도 축소 등 근본 대책이 요구되고 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