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文대통령 21일 생방송 100분간 '국민과의 대화' 나선다

뉴스듣기


대통령실

    文대통령 21일 생방송 100분간 '국민과의 대화' 나선다

    뉴스듣기
    핵심요약

    2019년 11월 이후 3년만에 열리는 국민과의 대화
    靑 "코로나로 지친 국민들 위해 소통의 장 마련, 단계적 일상회복 국민 의견 구하는 자리"

    문재인 대통령이 2019년 11월 19일에 진행된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에서 패널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는 모습. 청와대 제공문재인 대통령이 2019년 11월 19일에 진행된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에서 패널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는 모습. 청와대 제공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1일 100분간 생방송으로 국민과의 대화를 진행한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10일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21일 저녁 7시부터 100분간 KBS에서 생방송되는 '2021 국민과의 대화'를 통해 코로나 위기 극복과 방역, 민생경제를 주제로 국민과 진솔한 대화를 나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이 국민과의 대화를 진행한 것은 지난 2019년 11월 19일에 진행된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 이후 햇수로 3년 만이다.

    이날 국민과의 대화에는 KBS가 여론조사 기관을 통해 연령, 성별, 지역 등을 고려해 선정한 국민 300여명이 온, 오프라인으로 참여할 예정이다. 국민 패널 총 300명으로 백신 접종을 완료한 200여명이 현장에 참석하며, 미접종자를 포함한 100여명은 화상으로 참여한다.

    KBS는 홈페이지를 통해 문 대통령에게 묻고 싶은 질문을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접수받는다.

    문 대통령과 함께 방역이나 민생경제 분야의 장관도 온·오프라인으로 참여할 예정이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지난해 초부터 계속된 코로나로 국민이 많이 지쳤기 때문에 국민과의 소통의 장을 마련한 것"이라며 "단계적인 일상회복 3주차를 맞아 성공적 단계적 일상회복을 위한 국민 의견을 구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청와대 관계자는 한국 기업들이 중국 측과 계약한 요소 1만8700t이 곧 국내로 반입될 것이라는 외교부의 브리핑과 관련해 "정부 부처와 청와대 TF가 매일 회의를 하고 있으며 물량, 도입시기 등 진행되는 상황을 바로바로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요소수 부족 사태에 대해 "낙관하기는 힘들지만 총력을 기울이고 있고 긍정적인 소식도 들어오고 있다"고 전망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