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지훈 '갑질 논란' 재차 일침 "날 방패막이 삼지 마"

뉴스듣기


연예가 화제

    이지훈 '갑질 논란' 재차 일침 "날 방패막이 삼지 마"

    뉴스듣기
    배우 이지훈. 황진환 기자배우 이지훈. 황진환 기자배우 이지훈이 갑질 논란에 대한 심경을 재차 밝혔다.

    이지훈은 7일 SNS에 글을 올려 "앞뒤 없는 당신들의 거짓말을 들어도 나는 예쁜 것만 보려고 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뭐가 무서우셔서 자꾸 본인들 일에 제 의견을 바라시냐. 당당하시면 소신껏 하시라. 저를 방패막이 삼아서 해결하려 하시지 말고"라며 조언했다. 

    마지막으로 "딱 한번만 더 솔직한 나를 보여주고 저는 이제 그만 신경쓰겠다"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이지훈은 최근 갑질 논란에 휘말렸다. 각종 보도를 통해 지인이 촬영장에서 스태프에게 욕설, 협박 등을 하고 이지훈의 분량 불만으로 IHQ 새 월화드라마 '스폰서' 원제 '욕망' 작가와 감독이 하차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스폰서' 제작사는 지인 문제에 대해서는 "오해에서 빚어진 일"이라고 해명했고 작가·감독 하차와 이지훈의 연관성은 부인했다. 이지훈 역시 직접 자세한 정황을 담은 해명글을 올려 "저는 갑질할 배포가 없는 사람"이라고 호소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