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靑 "文대통령 일정 조정하려 했으나 불가피, 조문 계획 없다"

뉴스듣기


대통령실

    靑 "文대통령 일정 조정하려 했으나 불가피, 조문 계획 없다"

    뉴스듣기
    핵심요약

    유영민 비서실장 文대통령 대신해 빈소 조문 "G20 출국 예정돼 있어 조문 어려워"
    국가장 반대 목소리에 "공도 과도 있어 국민들 의견 많이 다를 것, 다 고려했다"

    故 노태우 전 대통령의 빈소. 사진공동취재단故 노태우 전 대통령의 빈소. 사진공동취재단
    유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은 27일 문재인 대통령을 대신해 고 노태우 전 대통령의 빈소를 조문했다.

    유 실장은 이날 빈소가 있는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을 찾아 조문을 마친 뒤 기자들을 만나 "대통령께서 오시려고 일정을 조정하려 했으나, 한-아세안 정상회담 일정이 이어지고 내일 아침에는 G20 방문차 출국이 예정돼 있어 불가피하게 대신 위로의 말을 전하라 하셨다"고 설명했다.

    유 실장은 '앞으로도 대통령이 올 계획이 없는가'라는 질문에 "G20 회의 참석 후 돌아오는 날짜가 11월이어서 (그때는) 장례 절차가 다 끝난다"며 "현재로서 계획은 없다"고 했다.

    이날 유 실장의 조문에는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 방정균 시민사회수석이 동행했다.

    한편, 유 실장은 노 전 대통령의 장례를 국가장으로 치르는 것에 반대하는 목소리에 대해 "공도 있고 과도 있어 국민 의견이 많이 다를 것"이라며 "그런 부분도 다 고려해서 절차에 따라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결정한 것"이라고 말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