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洪·劉"캠프도 제대로 운영 못하면서, 대통령은?"…尹은 김종인과 만찬

뉴스듣기

20대 대통령-국민의 선택

노컷뉴스
대통령 선거일2022년 3월 9일 (수)



국회(정당)

    洪·劉"캠프도 제대로 운영 못하면서, 대통령은?"…尹은 김종인과 만찬

    뉴스듣기

    포즈 취하는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들과 이준석 대표. 연합뉴스포즈 취하는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들과 이준석 대표. 연합뉴스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TV토론회에서 '반려견 사과 사진'에 대해 "제가 기획자"라며 직접 사과했지만 여진은 계속 이어지고 있다. 


    대선 경쟁자이기도 한 유승민 전 의원은 22일 저녁 토론회가 끝나고 23일 새벽 SNS에 "윤 후보 말대로, 윤 후보 본인이 아니라 부인과 캠프 사람이 개에게 사과를 준 거라고 칩시다"라며 "그 캠프에서 사람 잘못 쓴 게 벌써 몇번째입니까?"라고 따져 물었다.

     

    이어 "캠프하고는 비교도 할 수 없는 정부에서 사람을 잘 써서 국정을 잘 할거라고요?"라며 "막중한 대한민국 대통령 자리가 그렇게 만만하고 쉬워 보이냐"고 지적했다. 


    홍준표 의원은 SNS에 반려견 사과 사진이 찍히게 된 경위와 관련한 윤 전 총장의 해명이 거짓말이라면서 "누가 봐도 그건 자택 사진이었고, 찍은 사람도 직원이 아니고 부인이 아니었나라는 의혹을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작은 거짓말은 큰 거짓말을 부르고 나아가 그것은 지도자의 신뢰성과 직결되는 중차대한 문제"라고 비판했다. 


    윤 전 총장은 토론회가 끝난 직후 서울 광화문 인근에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만났다. 일각에서는 윤 전 총장이 수세 국면을 타개할 방안에 대해 조언을 구하지 않았겠느냐는 얘기가 나온다.  


    앞서도 김 전 위원장은 물밑에서 윤 전 총장을 지원하면서 연락을 이어오고 있었다. 윤 전 총장이 경선에서 승리해 국민의힘 최종 대선 후보가 된다면, 김 전 위원장이 공식 등판할 가능성이 높다. 그는 윤 전 총장의 '전두환 옹호 발언' 논란과 관련해서도 "실수를 인정하고 사죄했으면 된 것"이라 엄호하기도 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