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洪·劉"캠프도 제대로 운영 못하면서, 대통령은?"…尹은 김종인과 만찬

뉴스듣기


국회/정당

    洪·劉"캠프도 제대로 운영 못하면서, 대통령은?"…尹은 김종인과 만찬

    뉴스듣기

    포즈 취하는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들과 이준석 대표. 연합뉴스포즈 취하는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들과 이준석 대표. 연합뉴스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TV토론회에서 '반려견 사과 사진'에 대해 "제가 기획자"라며 직접 사과했지만 여진은 계속 이어지고 있다. 


    대선 경쟁자이기도 한 유승민 전 의원은 22일 저녁 토론회가 끝나고 23일 새벽 SNS에 "윤 후보 말대로, 윤 후보 본인이 아니라 부인과 캠프 사람이 개에게 사과를 준 거라고 칩시다"라며 "그 캠프에서 사람 잘못 쓴 게 벌써 몇번째입니까?"라고 따져 물었다.

     

    이어 "캠프하고는 비교도 할 수 없는 정부에서 사람을 잘 써서 국정을 잘 할거라고요?"라며 "막중한 대한민국 대통령 자리가 그렇게 만만하고 쉬워 보이냐"고 지적했다. 


    홍준표 의원은 SNS에 반려견 사과 사진이 찍히게 된 경위와 관련한 윤 전 총장의 해명이 거짓말이라면서 "누가 봐도 그건 자택 사진이었고, 찍은 사람도 직원이 아니고 부인이 아니었나라는 의혹을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작은 거짓말은 큰 거짓말을 부르고 나아가 그것은 지도자의 신뢰성과 직결되는 중차대한 문제"라고 비판했다. 


    윤 전 총장은 토론회가 끝난 직후 서울 광화문 인근에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만났다. 일각에서는 윤 전 총장이 수세 국면을 타개할 방안에 대해 조언을 구하지 않았겠느냐는 얘기가 나온다.  


    앞서도 김 전 위원장은 물밑에서 윤 전 총장을 지원하면서 연락을 이어오고 있었다. 윤 전 총장이 경선에서 승리해 국민의힘 최종 대선 후보가 된다면, 김 전 위원장이 공식 등판할 가능성이 높다. 그는 윤 전 총장의 '전두환 옹호 발언' 논란과 관련해서도 "실수를 인정하고 사죄했으면 된 것"이라 엄호하기도 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