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영상]이재명 "내가 부산시장이었다면, 엘시티 최소 3천억 원은 회수"

정치 일반

    [영상]이재명 "내가 부산시장이었다면, 엘시티 최소 3천억 원은 회수"

    경기도 국감서 "엘시티 사태 대표적 토건·정·경 유착 비리" 일갈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일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이재명 후보가 20일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이재명 후보가 정치·경제·행정세력 유착 사례로 불리는 부산 엘시티 사태와 관련해 "자신이 부산시장이었다면 최소 3천억 원의 개발이익을 환수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20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부동산 개발이익을 어떻게 환수하고 토건비리카르텔을 어떻게 끊어낼지 자신의 생각을 말해달라"는 더불어민주당 천준호(서울성북갑)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대답했다.
     
    이 후보는 "내가 만약 엘시티를 관할하는 부산시장이었으면 답은 단순하다"며 "이미 땅은 확보했고 여기에 이러저런 사업을 할텐데 부산시에 얼마 줄거냐고 해서 개발이익이 1조 원이라면 최하 3천억에서 5천억 원은 쉽게 확보하고 나머지는 업자가 이익보게 하면 간단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천 의원과 이 후보가 얘기를 나눈 부산 엘시티 개발사업은 부산시가 관광객 유치를 우해 해운대해수욕장 동쪽 백사장 바로 앞 6만 5934㎡에 '해운대관광리조트'라는 이름의 초고층 마천루 사계절 휴양시설을 짓는 사업이었다. 사업을 맡은 민간업체가 수익을 높이기 위해 용도변경 등을 요구했고 이를 부산시가 수용하면서 정관계 로비 의혹이 불거졌다. 이 사건으로 현기환 박근혜정부 정무수석, 정기룡 부산시 경제특보, 배덕광 지역구 국회의원 등이 처벌을 받았다.
     
    엘시티 사태와 관련한 질의응답이 길어지자 박성민(울산중구) 의원 등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이 "왜 부산의 엘시티 사태를 경기도에서 얘기하느냐"며 반발하는 등 고성이 오갔다.
     
    이에 대해 이재명 지사는 "경기도 소관 사무감사를 와서 경기도 사무도 아닌 옛날 대장동 얘기를 하면서 엘시티 얘기는 못하게 하는 건 본인들이 엘시티 사태와 인연이 있는 걸 인정하는 게 아니냐"고 맞받아쳤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