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재명 "尹, 왜 수사 안했냐" vs 윤석열 "李 패밀리 약탈 막을 것"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국회(정당)

    이재명 "尹, 왜 수사 안했냐" vs 윤석열 "李 패밀리 약탈 막을 것"

    뉴스듣기
    핵심요약

    여야 대권주자, 페이스북 통해 기 싸움 벌여
    이재명, 부산저축은행 수사 주임검사였던 尹 지적
    "대장동 개발에 1100억 부실대출…왜 수사서 제외?"
    윤석열, 李 '백현동 아파트 용도변경 건' 등 의혹 제기
    "8차례 유찰된 땅, 李 선대본부장 들어가자마자 용도 변경"

    국회사진취재단·윤창원 기자국회사진취재단·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와 국민의힘 대권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대장동 논란' 등 서로에게 제기된 의혹들을 지적하며 기 싸움을 벌였다.
     
    이재명 후보
    는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LH가 공공개발 중이던 대장동을 민간개발해서 개발이익을 독식하겠다며 땅을 사 모으는 그 위험천만한 일에 부산저축은행이 1100억 원을 부실대출했다"며 윤 전 총장을 향해 포문을 열었다.
     
    이 후보는 그러면서 "부산저축은행 부실대출 수사 주임검사(윤 전 총장)로서 이 명백한 대출비리사건은 왜 수사대상에서 제외되었는지 납득할만한 해명을 재차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에게 제기된 '대장동 의혹'에 대해서는 "국민의힘이 방해하지 않았으면 성남시는 공공개발로 개발이익 전부를 환수했고, 개발업자들은 길거리에 나앉았을 것이며, 부산저축은행은 대장동 대출금을 한 푼도 회수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공공개발을 죽어라 막는 국민의힘의 도움으로 간신히 개발이익을 일부 취한 업자들이 살아남았고, 윤 후보님 부친 집 사는 데 쓰였다"고 지적했다.
     
    이 후보는 이어 "1억 개의 눈을 부릅뜨고 지켜보는 국민을 두려워하는 것이 대통령 자격의 첫 출발"이라며 "만약 비리 혐의가 있는데도 수사를 고의로 피했다면 그건 직무유기 중범죄"라고 비판했다.
     
    윤 전 총장도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재명 후보의) 배임 행각이 상습적"이라며 "이재명 패밀리의 국민 약탈을 제가 막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 성남시장 시절 '백현동 옹벽 아파트 용도변경 건'과 '구 백현유원지 부지 관련 의혹'을 거론했다.
     
    윤 전 총장은 우선 '백현동 옹벽 아파트 건'에 대해 "2015년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은 백현동 구 한국식품연구원 부지에 대해 '자연녹지지역'을 '준주거지역'으로 4단계나 용도를 상향 변경해줬다"며 "용도변경이 되지 않아 여덟 차례나 유찰된 땅이었는데, 시행업체에 이 후보의 선대본부장이던 김인섭이 들어가자마자 용도 변경을 해 준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의 특혜로 시행업체는 막대한 분양이익 3142억 원을 챙겼고, 그의 측근 김인섭은 시행업자에게 지분 25%를 요구해 소송 끝에 70억 원을 받았다. 성남시 인허가 관련 로비 때문 아니었을까"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백현유원지 부지 의혹'에 대해서는 "이 후보가 성남시장일 때 성남시로부터 부지 개발계획에 대한 연구용역을 의뢰받아 수행한 민간업체가 경쟁 입찰이 아닌 '수의계약'으로 30년간 장기 임대계약을 따냈다"고 지적했다.
     
    윤 전 총장은 이어 "민간업체는 호텔과의 계약으로 연간 막대한 이익을 보는 반면, 성남시에는 수억 원만 내면 되니 배임 혐의가 짙다"며 "이 민간업체에도 성남시 산하기관 임원 출신 인사가 근무했다. 의혹이 있는 모든 사업에 이 후보 측근이 등장한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