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노컷브이]'김만배 기각'에 뿔난 국힘 "검찰 수사 뭉개나"

뉴스듣기


국회/정당

    [노컷브이]'김만배 기각'에 뿔난 국힘 "검찰 수사 뭉개나"

    뉴스듣기
    '대장동 의혹' 핵심 인물인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의 구속영장이 기각되자 국민의힘은 "보여주기식 봐주기 수사쇼에서 이미 예견됐던 결과"라며 '검찰 때리기'에 나섰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15일 국감대책회의에서 "휴대전화 하나 제대로 확보 못 하고 성남시청 압수수색도 안 하는 검찰"이라며 "검찰은 봐주기 수사쇼하면서 뭉개고 법원은 장단 맞추는 그야말로 아수라판이 돼버렸다"고 말했다.

    검사 출신 대선주자들도 거들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검찰이 이재명 캠프 서초동 지부라는 말을 듣게 생겼다. 이재명 면죄부 수사를 좌시하지 않겠다"고, 홍준표 의원은 "검찰 부실수사 탓도 있지만, 수백억 들여 쌓아놓은 법조카르텔이 더 큰 역할을 했다"고 각각 SNS에 적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