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고승범 "실수요 대출, 연말까지 중단 없다…전세대출 유연하게"

뉴스듣기


경제정책

    고승범 "실수요 대출, 연말까지 중단 없다…전세대출 유연하게"

    뉴스듣기

    "전세 대출 증가로 6% 이상으로 증가해도 용인"
    "연말까지 전세대출, 집단대출 중단 없을 것"

    고승범 금융위원회 위원장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금융투자협회에서 열린 투자자 교육 플랫폼 '알투플러스' 오픈 기념회에 참석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고승범 금융위원회 위원장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금융투자협회에서 열린 투자자 교육 플랫폼 '알투플러스' 오픈 기념회에 참석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고승범 금융위원장이 전세 대출 등 실수요자 대출에 대해서는 연말까지 중단되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고 위원장은 14일 오전 10시 서울 여의도 금융투자협회에서 열린 알투플러스 교육 플랫폼 오픈 기념 행사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연말까지 전세 대출, 집단 대출이 중단될 일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최근 실수요자와 관련해 우려가 많은 것을 알고 있다"며 "연말까지 전세대출에 대해 한도 관리를 유연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정부의 대출 규제로 실수요자들의 어려움이 커졌다는 지적이 계속되자, 한시적으로 총량 관리를 용인해 수급에 어려움이 없도록 하겠다는 취지로 읽힌다.

    특히 전세 대출에 대해서는 총량 관리 규제도 유연하게 적용하겠다는 계획이다. 고 위원장은 "전세대출 증가로 6%대 이상으로 (가계부채가) 증가하더라도 이를 용인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동안 전세대출 감축 방안으로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포함이나 보증기관의 전세대출 보증비율 축소, 임차보증금 증액분으로 한도 제한 등의 방식이 거론돼 왔다.

    고 위원장은 '전세 대출에 DSR 적용을 하지 않는 것이냐'는 질문에 "앞으로 발표될 가계부채 보완대책에 포함될 것"이라며 즉답은 하지 않았다.

    금융위는 다음주쯤 가계부채 추가 대책을 내놓을 예정이다. 고 위원장은 "전세대출이나 제 2금융권 대출에 대한 효율적 (감축)방안과 금융회사가 자체적으로 강화할 수 있는 시스템 마련, 실수요자 보호방안 등이 포괄적으로 들어갈 예정"이라고 했다.

    고 위원장은 또 "수차례 말씀드렸지만 지금은 가계부채 관리를 강화하는 상황"이라며 "금융위원장으로서 중요한 것은 가계부채 관리라고 후보자 시절부터 말했고 (지금도)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