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무주군 '용담댐 보조댐' 추진에 전북도·진안군 '못마땅'

뉴스듣기


전북

    무주군 '용담댐 보조댐' 추진에 전북도·진안군 '못마땅'

    뉴스듣기

    하류 수질 개선·돌발홍수 대비
    부남면에 보조댐 건설 주장
    무주군, 군민·충청권 지자체 서명운동
    전북도 및 진안군 "시대 역행, 발전적 방향 아냐"

    무주군청 전경. 무주군 제공무주군청 전경. 무주군 제공전북 무주군이 '용담댐 보조댐' 건설을 위한 서명운동과 관련해 인근 충남 금산군과 충북 영동·옥천군 참여를 추진한다.

    무주군은 용담댐 하류 수질 개선, 친수환경 조성, 돌발홍수 대비 등 보조댐 건설로 하천의 건강성을 회복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7일 무주군에 따르면 용담댐 보조댐 건설을 위한 서명운동을 오는 31일까지 진행한다.

    무주군은 출향민 및 지역주민을 비롯해 용담댐 하류 지역인 금산군과 영동군, 옥천군에도 서명운동 동참을 요청했다.

    취합한 서명부는 11월 중순 국민권익위원회에 전달할 계획이다.

    무주군은 지난해 용담댐 방류로 수해를 입은 부남면 일원에 다목적 보조댐을 건설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용담댐이 방류량 조절 실패 등 부실 관리로 지난해 하류 지역의 수해를 유발하는 것은 물론 유량 감소에 따른 생태계 교란, 퇴적물에 따른 수림화(수초·잡풀 발생)를 불러왔다는 게 무주군의 주장이다.

    특히 유량 감소로 인해 반딧불이의 주 먹이인 다슬기의 생육환경을 저해하는 등 청정지역 이미지를 훼손했다며 보조댐 건설의 필요성을 지역주민들에게 알리고 있다.

    용담댐 보조댐 예상 위치도. 무주군 제공용담댐 보조댐 예상 위치도. 무주군 제공
    하지만 전라북도와 용담댐이 있는 진안군은 보조댐 건설에 회의적인 반응이다.

    진안군 관계자는 "무주군이 정확한 데이터 없이 보조댐 건설을 주장하는 것은 발전적 방향이 아니다"고 말했다.

    전북도 담당부서는 지난 5월 전북물포럼 분과회의에서 "현재 국가 정책 등을 볼 때 댐 설치보다 자연스럽게 물이 흐르도록 유도한다"며 "국가정책에 상반되는 보조댐을 꼭 설치해야 하는지 의구심이 든다"고 했다.

    이처럼 부정적 인식에도 무주군은 충청권 자치단체에 함께 서명운동을 진행하고, 11월 용담댐 보조댐 건설 건의문을 채택할 계획이다.

    무주군 관계자는 "용담댐 보조댐 건설에 대한 군민과 인근 지역민의 공감대 형성을 위해 서명운동을 마련했다"며 "지역의 목소리와 의지를 정부 기관에 전달해 보조댐 건설의 활로를 찾겠다"고 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