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국민 영수증' 이수영 "사기로 전재산 잃고 빚까지"

뉴스듣기


방송

    '국민 영수증' 이수영 "사기로 전재산 잃고 빚까지"

    뉴스듣기
    KBS Joy 제공KBS Joy 제공가수 이수영이 사기로 전재산을 잃고 빚까지 얻게 된 과거를 털어놓는다.

    1일 방송되는 KBS Joy 예능 프로그램 '국민 영수증' 4회에서는 가수 이수영의 영수증을 분석하는 3MC 송은이·김숙·박영진의 모습이 전파를 탄다.

    이수영은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전성기 시절 '한국 은행보다 돈이 많았다'고 루머가 있을 정도였다"라는 3MC의 말에 "그 정도는 아니다. 조은 은행보단 많았다"고 너스레를 떨어 폭소를 유발했다.

    하지만 그는 이내 "다들 제가 빌딩 하나 정도는 가지고 있을 거라고 생각하지만 전부 사기당했다. 20대에 번 모든 걸 30대에 잃고 빚까지 얻었다. 이제는 무엇에도 투자하지 않는다"고 털어놔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후 이수영은 '내가 열심히 번 돈 다 쓰고 가자'라는 좌우명으로 눈길을 끌었다. 그는 "자식한테 남겨주는 가장 나쁜 건 돈이라고 생각한다"며 아들에게 재산 상속을 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또 스스로를 '막주부'라고 칭하며 공개한 영수증에는 온라인 쇼핑 내역에 가득해 "이 죽일 놈의 쇼핑"이라는 박영진의 참견을 이끌어냈다.

    무엇보다 이수영의 영수증에는 정신과 진료를 받은 내역이 있어 이에 얽힌 사연에도 3MC의 눈길이 쏠렸다.

    워킹맘이라면 공감할 수밖에 없는 이수영의 영수증은 오늘(1일) 밤 9시 10분 KBS Joy를 통해 방송되는 '국민 영수증'에서 확인할 수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